본문듣기

고민정 "차기 방통위원장도 검사? 그렇게 인물 없나"

차기 방통위원장에 김홍일 거론... "저출생 관심 없고 방송 장악만 몰두하는 대통령실"

등록 2023.12.04 11:53수정 2023.12.04 11:55
1
원고료로 응원
 
a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11월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유성호

 
차기 방송통신위원장으로 검사 출신인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이 거론되는 가운데,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검찰 출신 말고는 그렇게 등용할 인물이 없는가 한탄스럽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4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 세계 국가 중 유례없는 '인구절벽'에 부딪혀 국가적·국민적 위기의식이 절박하지만 용산은 이 문제에 관심이 없는 것 같다"며 "오로지 검찰과 권력기관을 동원해 야당을 탄압하고, 언론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기 위해 방송장악에만 몰두하고 있는게 지금 용산 대통령실의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언론기술자 이동관이 아웃되자, 이제는 특수부 검사 김홍일 권익위원장이 거론되고 있다"며 "방송통신과 무슨 전문성이 있어 검사 출신이 거론되나, 도대체 검찰출신 말고는 그렇게 등용할 인물이 없는가 한탄스럽다"고 했다.

고 의원은 "대통령이 방통위 정상화를 위해 해야 할 일은 국회몫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것이다, 방통위원으로 보내졌던 최민희 전 의원에 대해서는 왜 임명하지 않았나, 방심위에 보내진 국회의장·야당몫 인사에 대해서는 왜 임명하지 않나"라면서 "국가기능을 불능화시키고 있는 대통령은 이번 대통령이 처음인 것 같다"고 밝혔다.

 
#고민정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4. 4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5. 5 요양보호사가 일터에서 겪는 일은 당연한 게 아닙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