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문화유산 야행', 3년 연속 우수사업 선정

문화재청 지정 '지역 문화유산 활용 우수사업'

등록 2023.12.04 13:11수정 2023.12.04 13:11
0
원고료로 응원
a

2023년 인천개항장 '문화유산 야행'(중구). ⓒ 인천시

 
인천시(시장 유정복)의 문화유산 야행 사업과 생생 문화유산 사업이 문화재청 지정 '지역 문화유산 활용 우수사업'으로 선정됐다. 문화유산 야행 사업은 3년 연속 우수사업으로 선정돼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2023년 우수사업으로 선정된 '문화유산 야행 사업'(2017년 첫 선정)은 중구에서 진행한 '인천개항장 문화유산 야행'으로, 인천 개항장의 특색을 드러내는 근대 문화유산을 활용해 미디어파사드·시대극·의상체험·저잣거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했으며, 11만여 명이 방문해 행사를 즐겼다. 

또한 '생생 문화유산 사업'은 지역 문화유산을 활용해 지역에 특화된 관광·문화·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2009년부터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시작해 문화유산 활용 사업의 시초가 됐다.

2023년 우수사업으로 선정된 '생생 문화유산 사업'은 옹진군에서 진행한 '지구의 시작 백령도! 우리 함께 우주와 만나요!'로, 옹진 백령도 두무진 외 천연기념물을 활용해 백령도 체험 프로그램, 백령도 문화유산 활동가 양성교육·문화재 지킴이 활동 및 그리기 대회 등의 체험활동을 제공했다. 행사에는 335명의 시민이 참석해 백령도 두무진을 경험했다.

2024년에는 '인천개항장 문화유산 야행'(중구)에 '인천 계양 문화유산 야행'(계양구)을 추가해 2건의 문화유산 야행 사업과, '지구의 시작 백령도! 우리 함께 우주와 만나요!'(옹진군) 사업을 포함해 5건의 생생 문화유산 사업이 문화재청 공모에 선정돼 시민에게 다양한 지역 문화유산 체험 기회와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동우 인천시 문화유산과장은 "이번 우수사업 선정은 인천시가 보유한 문화유산이 얼마나 훌륭한지 알린 기회로, 향후 더욱 많은 문화유산 활용 사업이 공모사업 및 우수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지원해 시민들의 문화유산 향유 기회를 확대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화유산야행 #문화재청 #인천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요양보호사가 일터에서 겪는 일은 당연한 게 아닙니다
  5. 5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