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 합천군청-군의회-경찰서에 가축 분뇨 투척

5일 오후 발생, 도주 했다가 자수 ... 경찰서 "경범죄 해당, 조만관 조사 예정"

등록 2023.12.05 17:46수정 2023.12.05 17:46
0
원고료로 응원
a

경남 합천군청. ⓒ 합천군청

 
여성이 경남 합천군청, 합천군의회, 합천경찰서 건물 안에 가축 분뇨를 뿌려 경찰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합천군청, 합천경찰서 등에 의하면 5일 오후 한 여성이 3곳에다 가축 분뇨를 투척하고 달아났다.

이 여성은 합천군청 2층 부속실과 합천군의회·경찰서 1층 현관에 가축 분뇨를 투처갰다.

여성은 모자가 선글라스를 착용한 채 이같은 행위를 저질렀다.

이 여성은 한때 경찰의 추적을 피해 달아났다가 자수했다.

합천경찰서 관계자는 "해당 여성은 달아났다가 자수를 해왔고, 신원을 파악한 뒤 일단 돌려보냈다"라며 "가축 분뇨 투척 사유와 확보 경위 등에 대해서는 조만간 출석해서 조사를 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해당 행위는 경범죄처벌법에 해당되고, 합천군청 등에서는 아직 고발 조치는 없다"라고 밝혔다.
#합천군청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석열 검찰, 70억 현금저수지 조성...한동훈, 얼마나 받았나
  3. 3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4. 4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 "안경 날아가고, 감금...친구들, '고맙다' 응원"
  5. 5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