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야당 "검찰판 하나회 선배인 김홍일이 방통위원장? 철회하라"

방송·통신 경력 전무한 특수통 검사 출신... 민주·정의 "방송장악 포기 않는단 대통령 선언"

등록 2023.12.06 12:35수정 2023.12.06 12:35
3
원고료로 응원
a

김홍일 방통위원장 후보자 소감 발표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소감 발표를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방송장악의 꿈을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선언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지명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촌평이다. 윤 대통령은 6일 민주당의 탄핵소추안 표결 전 사의를 표명한 이동관 전 방통위원장 후임으로 검사 출신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을 후보자로 지명했다.

방송·통신 분야 경력이 전무한 김 후보자는 서울중앙지검 3차장 재임 당시 전직 대통령 이명박씨의 도곡동 땅 차명 보유와 BBK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했고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 재직 당시 윤 대통령(대검 중수2과장)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에 대해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6일) 브리핑에서 "김홍일 권익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검사 재직시절 직속상관으로서, 윤석열 대통령을 필두로 한 검찰판 하나회의 선배"라며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그는 "방송·통신 관련 커리어나 전문성이 전혀 없는 '특수통 검사'가 어떻게 미디어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간다는 말이냐? 공정과 상식을 철저히 짓밟는 어불성설의 인사"라며 "5공 신군부가 정치군인들로 국가 요직을 독식했듯 대통령이 임명하는 모든 자리에 특수통 검사들로 채우려고 하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검찰 수사하듯 방통위원회를 방송장악에 앞세우겠다는 대통령의 선포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민생은 뒷전이고 언론장악을 통한 총선 승리를 위해 특수통 검사까지 동원하는 것이냐"며 "김 위원장의 임명을 철회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인사를 추천하지 않는다면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국민 민폐 인사... 청문회 결코 버텨낼 수 없을 것"


정의당도 마찬가지였다. 김희서 수석대변인은 같은 날 브리핑에서 "보은인사로 국민권익위원장에 꽂은 지 6개월도 채 되지 않은 인사(김홍일)를 '방송장악의 선봉장'으로 쓸 요량으로 방통위원장으로 꽂았다"고 혹평했다.

그는 그러면서 "민심의 반영이나 방송 통신 전문성은 찾아볼 수도 없고, 오직 '윤심바라기' 척도, '방송장악 오기'만 가지고 행하는 대국민 민폐 인사 용납할 수 없다"며 "국민권익은 내팽개쳐도, 방송장악은 포기하지 않겠다는 국민우롱 방통위원장 인사계획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김 후보자에 대해서는 국민권익위원장 때와 달리 거치게 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혹독한 검증을 하겠다고도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BBK 무혐의 처분부터 대장동 관련 의혹까지 우리 사회 기득권 카르텔 편에서 일관해 온 김 후보자는 '전관예우' 문제를 비롯 공직자의 자질, 전문성 등 어느 것 하나 국회의 인사청문회, 국민의 민심 청문회를 결코 버텨낼 수 없을 것"이라며 "이번 방통위원장 지명은 윤석열 정권 실패의 결정적인 패착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윤석열대통령 #검사 #인사청문회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2. 2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