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미아리 텍사스 성착취 업주들, 재개발 보상해줘야 하나요"

[현장] 여성단체 "쫓겨나는 성매매 피해여성 지원책 절실... 62억원 몰수 수원역 집결지처럼 해야"

등록 2023.12.06 15:58수정 2023.12.06 17:25
0
원고료로 응원
a

"하월곡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성매매여성 자활지원 대책 촉구"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가 6일 오전 서울 성북구 성북구청 앞에서 '성북구 하월곡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참석자들은 "하월곡동 성매매집결지(속칭 미아리 텍사스) 폐쇄 및 이주를 앞두고 업주들의 개발 이익을 둘러싼 갈등 속에 성매매여성들은 오히려 더욱 취약한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며 "성매매여성에 대한 자활지원 대책 수립과 실행, 성매매집결지 건물주와 업주에 대한 조사 및 처벌, 불법이익 몰수 및 추징" 등을 촉구했다. ⓒ 이정민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일대의 재개발로 소위 '미아리 텍사스'라 불리던 성매매 집결지가 폐쇄될 예정인 가운데, 서울시와 성북구 등 지자체가 이곳에 머물던 성매매 여성들의 주거비와 생계비 등 자활지원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시민단체에 따르면 하월곡동 88번지에 위치한 성매매 집결지엔 현재 총 80여개 업소, 300여 명의 종사자가 있다.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부설 여성인권센터 '보다'는 6일 성북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와 성북구는 2017년 제정한 조례에 따라 성매매 집결지 성매매 여성들에 대한 자활지원 대책을 수립하라"라며 "건물주와 업주에 대해선 성매매 불법 행위에 대해 수사하고 그에 합당한 처벌과 불법 이익 환수를 추징해야 한다"고 했다. 

여성인권센터가 언급한 조례는 '성북구 성매매 예방 및 성매매 피해자 등의 자활 지원 조례'다. 성매매 여성들이 성매매 집결지에서 벗어나 더 이상 성매매를 하지 않는 '탈성매매'를 할 경우, 성북구가 일정 기간 생계비와 주거 이전 비용, 직업훈련이나 교육비용을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성매매 여성들의 경우 업소에 거주하는 경우가 많아 집결지가 사라질 경우 당장 갈 곳이 없어진다는 취지다. 2021년 만들어진 서울시 여성폭력방지와피해자보호및지원에관한조례도 같은 내용을 담고 있다. 

여성인권센터는 그간 불법 성매매 영업을 해온 업주들이 처벌을 받기는커녕 재개발로 인한 이익까지 챙기게 되는 것은 부당하다고도 지적했다. 정민형 여성인권센터 보다 활동가는 "한때 미아리 텍사스는 중소기업만큼 잘 버는 곳이란 말이 돌았다"라며 "지난 2021년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폐쇄 과정에서 경기남부경찰청의 적극적인 의지와 개입으로 성매매 업주 일가족을 구속하고 성매매 수익금 62억원을 몰수 추징한 사례가 있다. 이것이 종암경찰서가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재개발 구역에 속한 하월곡동 일대 주민이나 세입자들은 이미 지난 10월부터 이주를 시작, 내년 2월말이면 이주를 모두 마쳐야 한다. 다만 성매매 업주 등 사업자들은 이주기간이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1960년대에 형성되기 시작한 하월곡동 성매매 집결지는 2000년 전후엔 성매매 여성이 3000명에 이를 정도로 규모가 컸고, 이중 90% 이상이 미성년자였다고 한다. 최신 통계인 2019년 여성가족부 실태조사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전국의 성매매 집결지는 총 34개로, 업소가 1570개, 성매매 여성수는 3592명에 이른다.

이하영 성매매문제해결을 위한 전국연대 공동대표는 통화에서 "성매매 집결지의 규모는 줄었지만 온라인·마사지·오피스텔 등의 다른 경로의 성매매가 지속되고 있다"라며 "성매매가 불법이란 이유로 2013년 이후론 집결지를 제외한 전체 성매매 여성에 대한 정확한 통계조차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2013년 통계청 자료상 국내 성매매 종사 여성수는 총 27만명이었다.
 
a

"하월곡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성매매여성 자활지원 대책 촉구"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가 6일 오전 서울 성북구 성북구청 앞에서 '성북구 하월곡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정민

 
[전문] 탈성매매 여성의 편지 "불법 성착취한 업주들, 재개발 보상 받는 것 맞나"


이날 기자회견엔 하월곡동 '미아리 텍사스' 탈성매매 여성의 편지가 대독되기도 했다. 익명으로 편지를 보낸 탈성매매 여성은 편지에서 "15~16살 때 미아리 집결지에서 10개월 동안 친구와 감금된 상태로 일을 했었다"라며 "당장 업소 밖으로 나오게 되는 여성들이 길거리 내앉았을 때 가장 중요한 먹고 자고 입고 휴식할 수 있도록 하는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다음은 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저는 한 여성자활센터 인턴십으로 악세사리점에서 7개월 일하는 OO입니다. 저는 숙식을 해결해준다는 전단지를 보고 14살에 성매매 집결지가 뭐하는 곳인지도 모르고 친구들과 함께 지낼 수 있다는 말에 집결지에 들어가게 됐습니다. 하루 저녁에 15번에서 20번씩 비정상적인 성관계를 가져야 했고 그렇게 벌어지는 돈들은 고스란히 전부 업주들에게 건너갔습니다. 하루하루 이뤄지는 폭행과 저녁만 되면 상상도 하지 못했던 일들이 벌어지는 정말 끔직한 시간들.

나는 그저 상품이었고, 돈 벌어 주는 기계였습니다. 아파도 영업비 명목으로 벌금을 물어가며 쉬었습니다. 손님을 받을 아가씨가 부족하거나 주말이면 그나마도 쉬지 못하고 일해야 했습니다. 그렇게 쉬지도 못해가며 일을 하는데도 늘어가는 건 빚뿐이었습니다. 내가 내 자신을 돌이켜 생각해봐도 그때의 나는 사람 취급은커녕 그 업주들이 기르던 애완견보다 못한 대접을 받아가며 그곳에서 숨만 쉬고 살았던 것 같습니다.

중간에 결혼도 했고, 자녀도 있었지만 전남편은 외도가 들통나니 저를 집밖으로 내쫓았습니다. 맨몸에 빈털터리로 쫓겨난 제가 연락할 사람은 저를 처음 집결지에 데려온 집결지 업주였습니다.

그러다 내가 그곳에서 나오려 마음 먹게 된 건 2018년에 있었던 천호동 집결지 화재사건 때문이었습니다. 화재 현장 사망자 중 친하게 지내던 언니가 있었고, 나도 저렇게 죽을 수 있겠구나 생각이 드니 그곳에 더 이상 있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당시 천호동 성매매 집결지를 지원하던 소냐의 집 수녀님께 도움을 요청했었습니다. 그리고는 여성인권센터를 소개 받았습니다. 나이 36살이었습니다.

여성단체에 대한 안 좋은 얘기를 업소에 있을 때 귀에 못 박히게 들었었기 때문에 혹시 내가 연락해서 하는 말들을 업주에 전하면 어떡하지, 저 사람들은 과연 믿어도 되는 건가 하는 불안감이 너무나도 컸지만, 너무너무 살고 싶었고 별다른 선택지도 없었기에 속는 셈치고 연락을 했었습니다. 상담소에 내 모든 걸 말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렸습니다. 하지만 매일 아침마다 전화해주고, 약 먹고 병원에 입원해있을 때 매일 병문안을 오고. 퇴원 후에는 매일 만나서 차 마시면서 얘기도 하면서 마음이 열린 것 같습니다.

그렇게 상담소와 집결지 업주를 고소해 승소하고, 지원금으로 아픈 몸 치료도 받고, 그 동안 배우고 싶었지만 하지 못했던 메이크업, 피부관리사, 네일 아트 등 국가자격증에 도전해 다 딸 수 있었습니다. 저를 믿고, 응원해주는 상담소 성샌님들에게 내가 잘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기에 자격증 준비 때마다 잠도 줄이며 최선을 다했던 시간들이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저와 같이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주는 사회복지사 되고 싶어 사이버대학에서 사회복지사 공부를 하고 있고 여성자활센터가 지원해주는 곳에서 인턴십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제가 그곳에서 나오기 전 걱정됐던 것은 여기서 나가면 어디로 난 가야 되지? 나 같은 걸 받아줄 곳이 있을까?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모든 걸 다 잊고 평범한 사람처럼 살 수 있을까?

업주의 말이 곧 법인 그곳에서 우리는 성매매를 선택한 것이 아니라, 성착취를 당한 것이었음을 이제 전 분명히 말할 수 있습니다. 성매매 업소들이 우리 여성들의 몸을 착취해 아무렇지 않게 엄청난 돈을 벌며 영업을 여전히 하고 잇습니다. 우리가 그곳에서 수십년 성착취를 당하는 동안 국가는 그것을 알면서도 방치하고 있었습니다. 우리가 그곳에서 수십년 성착취를 당하는 동안 국가는 그것을 알면서도 방치하고 있었습니다.

업주들과 건물주는 떼부자가 되고, 심지어 업주들은 보상까지 받습니다. 그 보상을 왜 업주들이 받아야 하는지 알 수 없습니다. 정작 그곳에서 일한 내 동료들은 아무것도 없이 그곳에서 나와야 합니다.

미아리 집결지에 있을 땐 제 나이 15~16살이었습니다. 그때는 감금하고 일 시켰던 때라 10개월 동안 친구와 감금된 상태였습니다. 운 좋게 친구가 손님에게 구조 요청을 해서 나올 수 있었습니다.

저는 꼭 말하고 싶습니다. 저희도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나라는 국민을 보호해야 합니다. 왜 국민을 위해 최소한도 하지 않으려 합니까. 눈에 보이는 결과만 가지고 지원하는 지원금만 내세우지 말고 당장 업소 밖으로 나오게 되는 여성들이 길거리 내앉았을 때 가장 중요한 먹고 자고 입고 휴식할 수 있도록 하는 지원이 필요합니다."

 
#미아리텍사스 #성북구 #하월곡동 #성매매 #성매매집결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요양보호사가 일터에서 겪는 일은 당연한 게 아닙니다
  5. 5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해당 기사는 댓글 서비스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