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결사 반대", 금오공대와 통합 논의에 경북대 학생들 '과잠 시위'

경북대 본관 앞에 학과 점퍼 벗어놓고 항의 글 올려... 두 대학 교명 '경금대'로 바뀔까?

등록 2023.12.06 18:55수정 2023.12.06 18:55
1
원고료로 응원
a

경북대와 금오공대가 통합을 추진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300여 명의 경북대생들이 지난 5일부터 본관 앞 계단에 학과 점퍼를 벗어놓고 '과잠 시위'를 벌이고있다. ⓒ 조정훈

  
a

경북대와 금오공대가 통합을 논의하기로 하자 경북대 학생들이 통합을 반대하는 항의의 표시로 학과 점퍼를 경북대 본관 앞 계단에 벗어놓았다. ⓒ 조정훈

 
교육부 지정 글로컬 대학에서 탈락한 국립 경북대와 금오공대가 통합을 재추진하자, 경북대 학생들이 학과 점퍼(과잠)를 본관 앞 계단에 벗어놓으며 '과잠 시위'에 나섰다.

경북대와 금오공대에 따르면 홍원화 경북대 총장과 곽호상 금오공대 총장은 지난 11월 30일 열린 전국 국·공립대 총장협의회에서 두 대학의 통합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두 대학의 통합 추진은 지난 2007년 통합이 무산된 이후 16년 만이다.

이들 대학의 통합 논의는 최근 교육부가 지방대학 소멸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선정 발표한 '글로컬대학30'에 경북대가 선정되지 못하자, 통합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고육지책으로 보인다. 또 학령인구 감소 등에 대비해 생존 위기를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역에서는 IT에 강점이 있는 경북대와 공과대에 특화된 금오공대가 통합한다면 지역 산업 및 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

경북대와 금오공대가 통합을 추진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경북대 학생들이 항의의 표시로 본관 계단에 학과 점퍼를 벗어놓고 통합 반대의 글을 내걸었다. ⓒ 조정훈

 
하지만 경북대 일부 재학생은 지난 5일부터 "구성원들의 의견 수렴 없는 일방적 통합 논의 결정을 반대한다"며 경북대 본관 앞 계단에 학과 점퍼를 벗어 놓는 '과잠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재학생들이 사용하는 학과 커뮤니티에 한 학생이 통합 반대를 위한 1인 시위에 나선다는 글을 올리며 재학생들의 동참을 요청하자, 많은 학생이 통합 저지 의견을 모으고 과잠을 벗어 항의하는 퍼포먼스에 동참했다. 일부 학생은 재학증명서를 반납하겠다며 점퍼와 함께 내놓았다. 이날까지 본관 계단에 놓인 점퍼는 약 300벌이다.

특히 학생들은 두 대학의 통합으로 교명이 '경금대(경북대+금오공대)'로 바뀐다는 뜬소문까지 돌면서 일부는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본관 앞에는 "지역소멸과 지방대학의 존립위기에 따른 거대 담론적 측면에서의 접근에는 찬성하나 생성한 어젠다가 구성원의 극단적인 반대에 치우친다면 해당 논의는 일축되어야 한다"는 글이 놓였다.


또 "경북대-금오공대 통합 극구 결사 반대, 학생 의견 존중 없는 통합하면 자퇴하겠다"며 "차라리 폐교하라"라는 글까지 등장했다.
  
"대학이 학생 이용, 통합 결단코 반대"
 
a

경북대와 금오공대가 통합을 추진하기로 하자 경북대 학생들이 지난 5일부터 통합을 반대한다며 본관 계단에 학과 점퍼를 벗어놓고 재학증명서를 반납하는 항의의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 조정훈

 
6일 오후 경북대 본관 앞에서 만난 한 학생은 "경북대와 금오공대가 통합하면 IT대학과 공과대학은 구미로 이전할 것"이라며 "누구의 동의도 없이 추진하는 통합 논의에 결단코 반대한다"고 말했다.

윤진노(경북대 컴퓨터학부 3학년)씨는 "두 대학의 통합으로 얻는 이익보다 오히려 손해가 훨씬 많을 것"이라며 "나중에 학생들이 취업을 할 때나 사회에 나갔을 때 불합리한 게 많다"고 말했다.

함영욱(경북대 생명공학과 4학년)씨는 "글로컬대학 선정도 1차에서 준비를 잘해서 붙었으면 됐는데 준비가 미흡해 떨어진 것 아니냐"며 "강제로 통합한다고 내년에 선정된다는 보장도 없는데 학생들과 대학을 이용한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홍원화 총장은 "학령인구가 감소하는 시대에 지역대학의 생존을 위해 통합을 고려할 수밖에 없다"며 "교명이 바뀌는 건 아니다. 통합 이후의 장단점을 충분히 고려하고 교수와 학생들의 의견도 충분히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대학교 #금오공대 #통합 #글로컬대학 #과잠시위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5. 5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