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국힘 '산업은행 부산이전'으로 연일 민주당 때리기

잇단 발언·성명 "엄중한 심판" 압박... 민주 "엑스포 실패 시선 돌리기"

등록 2023.12.07 12:47수정 2023.12.07 12:47
0
원고료로 응원
a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남소연

 
KDB산업은행 부산 이전을 둘러싸고 여당인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책임을 따지며 공격을 퍼붓고 있다. 산업은행법 개정안(산은 부산이전법) 처리를 계속 막아선다면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란 지적인데, 민주당은 엑스포 유치 실패로 인한 시선을 돌리려는 정치적 공세라며 반발했다.

대통령 부산행 이어 당 최고위에서도 "산업은행 이전"

7일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에서 김기현 당 대표는 부산 현안 가장 첫머리에 배치했다. 가덕도신공항 건설과 산업은행 본사 이전, 북항재개발 등의 차질 없는 추진 강조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김 대표의 발언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바로 민주당을 향했다.

"아울러 민주당에 다시 한번 요청한다. 국회 계류 중인 산은 부산 이전을 위한 개정안에 협조해 주길 바란다. 당장 할 수 있는 법안을 통과시키지 않고 지금처럼 계속 가로막는다면 부산시민의 엄중한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이는 하루 전 대기업 총수를 대거 대동하고 부산을 찾아 민심 달래기에 나섰던 윤석열 대통령의 말과 맞닿아 있다. 윤 대통령은 부산 간담회에서 "산은법에 본점은 서울에 둔다는 규정만 딱 지우면 어디에다가도 둘 수 있다"라며 "그 한 줄만 바꾸면 부산을 국제금융의 허브로 키우는 데 중요한 장애가 제거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속한 법 개정의 필요성을 부각하자 국민의힘이 다시 이를 받아 다음날 최고위의 가장 앞에 이를 배치한 셈이다. 김 대표뿐만 아니라 부산 출마설이 나오는 장예찬 최고위원도 민주당을 겨냥했다. 그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까지 거론하며 "언제까지 약속을 어기고 시민 염원을 외면할 생각이냐"라며 비난을 던졌다.
 
a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재계 총수들과 함께 떡볶이 튀김 빈대떡을 맛보고 있다. 오른쪽 부터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윤 대통령,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재원 SK수석부회장. 2023.12.6 ⓒ 연합뉴스

 
국민의힘 부산시당의 최근 입장문 내용도 산은 문제로 채워졌다. 부산 국민의힘은 이날 성명에서 "이 대표가 박형준 부산시장의 면담 요청을 문전박대하고, 협조 서한마저 무시한 것은 민주당이 추진해 왔던 지방균형발전의 정체성마저 훼손한 자가당착"이라고 규탄했다.

지난 4일 박형준 부산시장이 국회에서 이재명 대표를 만나 산은법 개정안 연내 통과 촉구 서한을 전달하려 했지만, 민주당 거부로 무산됐단 주장이다. 부산 국민의힘은 하루 전 김우진 청년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서도 야당 비판을 쏟아냈다. 김 대변인은 "표 계산에만 몰두해 개정안을 파행의 국면으로 만들고 있다"고 논평했다.


그러나 민주당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여당의 공세가 도를 넘었다"라며 성명을 냈다. 부산 민주당은 " 엑스포 유치 실패로 화난 민심에 놀라 산은 이전 문제를 정치 쟁점화하는 데 대해 우려를 금할 수 없다" "노무현 대통령의 국토균형발전 의지에 따라 산은 이전을 반대할 이유가 없다"라고 맞대응했다.

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인 서은숙 최고위원은 6일 회의에서 지난 4일 벌어진 상황을 공개적으로 해명하기도 했다. 굳이 최고위가 열리는 시각에 박형준 부산시장이 찾아와 의견을 전하려 했다는 것이다. 서 최고위원은 "중요한 회의를 하는 그 시간에, 회의 중인 상대에게 만나자고 하는 게 박 시장의 방식이냐"고 반문했다.

정부·여당은 윤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한 산은 이전을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다. 연내에 반드시 '본점을 서울특별시에 둔다'는 산은법 4조 1항을 개정하겠다는 기조다. 빠르게 국책은행인 산은을 부산으로 옮겨야 수도권 쏠림 현상을 개선하고 지방시대로 나아갈 수 있단 논리다.

그러나 PK를 제외하면 민주당의 당내 기류는 신중하거나 부정적이다. 노동조합 등 산은의 한 축인 구성원들이 일방적 이전을 반대하고 있는 데다 여당이 엑스포 실패 여론 달래기, 총선용 카드로 활용하고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산업은행이전 #윤석열대통령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4. 4 손만 들면 오던 택시는 이제 없다, 그래서 이렇게 했다
  5. 5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