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검찰, 청주 '오송 참사' 책임자 7명 구속 영장 청구

행복청 공무원 3명, 시공사 2명, 감리사 2명... 사건 발생 이후 145일만

등록 2023.12.08 12:49수정 2023.12.08 12:49
1
원고료로 응원
a

지난 6일 오송참사유가족협의회와 충북지역 시민단체가 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상황 공개및 중대재해처벌법 적용을 촉구했다.(사진=최현주 기자) ⓒ 충북인뉴스


14명이 숨진 충북 청주 '오송 지하차도 참사'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꼽힌 미호강 미호천교 임시제방 공사 시공사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과장 등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오송 지하차도 참사와 관련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7월 15일 사건 발생 이후 145일만이다.   

청주지검 오송 지하차도 침수 사건 수사본부(본부장 배용원 검사장)는 7일 미호강 임시제방 시공 건설업체의 현장소장과 감리단장, 공사 발주기관인 행복도시건설청 과장 등 7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적용된 범죄혐의는 업무상과실치사상이다.

이들은 미호천교 아래 기존 제방을 무단 철거하고 임시제방을 부실하게 쌓아 25명의 사상자를 낸 혐의를 받는다.

문제가 된 제방은 '오송∼청주(2구간) 도로 확장공사' 과정에서 미호천교 아래에 있던 기존 제방을 무단으로 철거했다가 장마를 앞두고 다시 쌓은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직후 감찰에 나선 국무조정실도 부실한 임시제방을 참사의 선행 요인으로 판단하고 관련자 36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한편 검찰은 김영환 충북도지사와 이범석 청주시장에 대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여부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송참사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손만 들면 오던 택시는 이제 없다, 그래서 이렇게 했다
  3. 3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4. 4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5. 5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