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비명 4인방 "12월까지 당 변화 없으면 우리 길 갈 것"

'원칙과 상식' 지지자들과 토크쇼… 신당 창당론 거리 둔 조응천 "솔직히 벼랑 끝 전술"

등록 2023.12.10 18:30수정 2023.12.10 18:30
7
원고료로 응원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비명(비이재명)계 의원 모임인 '원칙과 상식'은 10일 탈당과 신당 창당 가능성을 거듭 시사하며 당 지도부에 이달까지 당내 민주주의 회복 등을 위한 가시적 조치를 내놓으라고 요구했다.

'원칙과 상식' 소속인 이원욱(3선)·김종민·조응천(재선)·윤영찬(초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지지자들과 토크쇼 형식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아직 신당 계획은 없다. 민주당이 바뀌면 신당이 되는 것"이라면서도 "연말까지 그 일을 위해 최선을 다해보고 안 되면 그때 여러분과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12월까지 민주당의 혁신과 쇄신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데 힘을 실어달라"며 "그다음에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변함없이 함께해 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경기장 입장 전까지 얘기를 해보자는 것"이라며 "그 압박이 전달돼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기다려 보고, 안 일어나면 우리의 길을 가면 된다"고 했다.

윤 의원도 "12월까지는 민주당을 지키고 바꾸는 시간"이라며 "그다음에 무엇을 할지는, 우리의 마음이 만나는 순간이 생기면 그때 뭔가가 생길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상식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선거법도 그렇고, 본인이 불체포특권 포기하겠다고 했으면 지켰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이재명 대표를 직격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약속은 왜 하나. 상황이 바뀌었으면 안 지켜도 된다면 공당의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a

10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주류 모임 '원칙과 상식'의 국민과 함께 토크쇼에서 의원들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영찬, 이원욱, 조응천, 김종민 의원. ⓒ 연합뉴스

 
앞서 이들은 지난달 16일 모임을 출범하면서 당 지도부가 12월까지 ▲ 도덕성 회복 ▲ 당내 민주주의 회복 ▲ 비전 정치 회복 등 3개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다만 조 의원은 신당 창당론에 비교적 거리를 뒀다.

그는 "현실적으로 민주당이나 국민의힘이나 고쳐서 제대로 만드는 게 쉽고 제대로 갈 수 있다"며 "그것을 포기하고 다른 길을 가는 것은 굉장히 돌아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솔직히 우리는 지금 벼랑 끝 전술을 하는 것이다. 그렇게 이해해 달라"고 했다.

조 의원은 비명계를 향한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의 고강도 비난에 대해 "저기(여당)가 저렇게 X신, 바보 같으니 너희들만 입 다물면 (총선) 압승하니 제발 아가리 닥치라는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원욱 #김종민 #조응천 #윤영찬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4. 4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5. 5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