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윤 대통령 지키려면" KBS 라디오 진행자 발탁된 유튜버의 말말말

<전격시사> 합류 고성국씨, "좌파가 라디오 장악" 등 편향성 드러내

등록 2024.05.17 14:10수정 2024.05.17 17:12
36
원고료로 응원
KBS가 시사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로 보수 유튜버를 발탁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KBS는 평일 오전 시간대 진행되는 KBS1 라디오 <전격시사> 진행자가 전종철 KBS 기자에서 고성국씨로 교체된다고 밝혔다. 고씨는 유튜브에서 구독자 104만 명의 '고성국TV'를 운영하는 시사평론가로 종합편성채널 등에서 보수 패널로 출연해 왔다.

이에 대해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는 성명을 통해 "고성국씨는 지난 2013년과 2014년에도 1라디오 진행자로 낙점됐다가 정치적 편향성 등 MC 자질 문제가 제기되면서 잇따라 하차 한 바 있지 않은가"라며 "그때나 지금이나 고성국씨는 심해졌으면 더 심해졌지 달라진 게 없는데, 10년 만에 그를 KBS 라디오 진행자로 다시 앉히는 것은 무슨 논리인가"라고 비판했다.

고성국 유튜브 영상 살펴보니... 
  
a

실제로 고 씨의 유튜브 영상을 살펴보면 윤 대통령을 지지하고 옹호하는 내용의 영상들이 대다수다. ⓒ 고성국TV 갈무리

 
실제로 고씨의 유튜브 영상을 살펴보면 윤 대통령을 지지하고 옹호하는 내용의 영상들이 대다수다.

지난 3월 25일 올라온 "윤석열 대통령을 지켜내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에서도 "종북주사파들은 어디에서나 '윤석열 끌어내리겠다'고 플래카드를 걸고 있다"면서 "국민의힘 후보 중 한 사람이라도 윤석일 대통령을 지키겠다는 슬로건을 내건 후보가 있는걸 못 찾았다. 이게 우리 자유 우파가 처해 있는 참담한 현실이다. 그러나 어떡하겠나. 못나고 못났지만 국민의힘을 일당으로 만들어 놔야 한다. 왜? 윤석열을 지키기 위해서"며 윤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총선에서 여당을 지지해야 한다고 노골적으로 말했다.

3일 게시한 "192석의 폭주도 막을 방법이 있다"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고씨는 "대통령이 행사한 거부권을 저것들(야당)이 무력화시키려고 할 때 (여당 의원) 108명이 똘똘 뭉쳐서 부결만 시켜준다면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대통령 거부권이라는 마지막 무기가 빛을 발한다"면서 "단 하나라도 이탈표가 있으면 그 틈 사이를 좌파들이 파고 든다. 그러면 끝이다"며 여당이 윤 대통령의 거부권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0일 게시한 "더 이상 잘할 수 없을 만큼 잘했다"라는 제목의 영상에서는 윤 대통령의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 대해 "한 시간 넘는 기자회견을 소화해내고 거의 실수가 없었다. 정말 어려운 일인데 이걸 해냈다"며 "제가 전문 방송인으로서, 또 전문 정치 평론가로서 윤석열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한마디로 평가하자면 '더 이상 잘할 수 없을 만큼 잘했다'라고 평가하고 싶다"고 높게 평가했다.


"라디오 시사프로, 좌파가 장악"이란 인물을 라디오 진행자로
  
a

지난해 9월에는 "좌파들이 라디오를 장악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좌파들이 라디오의 파괴력과 전파력을 너무나 잘 알기 때문에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을 완전히 독점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 고성국TV 갈무리

 
고씨는 지난해 11월 "'박근혜 탄핵' 개념없는 연예인"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는 박근혜 탄핵 당시 이에 찬성한 연예인들을 언급하고는 "국민 여러분, 우리는 아직도 탄핵의 강도 건너지 못했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억울한 탄핵을 당했을 때 가해자였던 자들이 지금도 방송만 틀면 나온다"고 그들을 비판했다.

지난해 9월 "좌파들이 라디오를 장악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좌파들이 라디오의 파괴력과 전파력을 너무나 잘 알기 때문에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을 완전히 독점했던 것"이라면서 "여기서 전국 주사파의 편향적인 뉴스들을 계속 만들어냈다. 그리고 이것을 뉴스 소스로 해서 종편이 다시 한번 확대·재생산하고 좌파 유튜브들이 퍼나르는 식으로 좌파 뉴스 사이클이 완성됐던 것"이라며 현재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이 좌파에 장악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고씨는 KBS 라디오 진행자로 선정됐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난 16일에도 "대통령은 이미 개혁하고 있었다"는 제목의 영상에서 "우리 자유우파 진영 내에서는 절대적으로 좌파가 압도적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국회 때문에 대통령이 개혁을 위해서 꼭 필요한 입법 조치 하나 제대로 처리가 안 돼 줬기 때문에 지난 2년간 꾹꾹 참다"라고 정치적 편향성을 드러냈다.
#KBS #고성국 #보수유튜버 #언론편향
댓글3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세계에서 벌어지는 기현상들... 서울도 예외 아니다
  2. 2 세계 정상 모인 평화회의, 그 시각 윤 대통령은 귀국길
  3. 3 돈 때문에 대치동 학원 강사 된 그녀, 뜻밖의 선택
  4. 4 신장식 "신성한 검찰 가족... 검찰이 김 여사 인권 침해하고 있다"
  5. 5 고장난 우산 버리는 방법 아시나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