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화씨, "엄마 성 쓰며 피눈물"

[인터뷰] 당당히 자신의 성(姓) 밝혀

등록 2003.06.05 10:38수정 2003.06.13 18:37
0
원고료로 응원
a

ⓒ 우먼타임스 장철영

시민·사회단체에서 홍보대사 활동을 하는 등 사회적으로 올곧은 목소리를 내온 개그우먼 김미화(39)씨가 인터뷰를 통해 어머니 성을 쓰면서 사회적인 편견에 시달렸던 사실을 밝혔다.

김씨가 민감한 개인문제를 털어놓은 것은 호주제 폐지를 인간적으로 공감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용기 있는 고백으로 해석된다.

김씨는 “초등학교 2학년 때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어머니 성을 쓰게 됐고, 호적상으로 어머니가 동거인으로 등록되어 있는 상태”라면서 “어머니 성을 쓰고 있는 것은 밝히지 못할 이유가 없는 떳떳한 사안”이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또한 김씨는 어머니 성을 쓸 수밖에 없었던 근본적인 이유와 상처를 받았던 개인적인 성장과정에 대해서 소상하게 말했다. 하지만 “재혼 후 행복하게 살고 계신 어머니가 가족과 이웃들에게 또 다시 상처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개인의 사생활을 들춰 인권을 침해하는 보도는 자제해달라”고 거듭 부탁했다.

@ADTOP@
왜, 여성과 아이들이 고통을 감수해야 하는가

김씨는 “어머니가 재혼한 후 새 아버지와 성이 다르기 때문에 수치심을 겪는 등 여러 가지 힘겨운 경험을 했다. 항상 가슴에 묻어두고 어렸을 적부터 이런 내가 과연 시집가서 평범한 가정을 꾸려나갈 수 있을까 많은 고민을 했다”면서 “내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차별과 소외를 받는 모든 여성들의 일반적인 문제로 이해해 주었으면 좋겠다”는 속 깊은 바람을 전했다.

한국여성단체연합의 호주제 폐지 홍보대사 활동을 해온 김씨는 “호주제 폐지는 극단적인 여성주의자들만의 주장이 아니라 여성과 남성이 공감하고 있는 사안”이라면서 “가족의 해체를 일으키는 원인이 아니라 가족의 해체를 막고 그에 따른 폐해를 줄일 수 있는 대안”이라고 역설했다.

또한 김씨는 주변에 이혼한 여성들이 많은 것이 현실인데 주위의 시선이나 性문제 등으로 고통받고 있는 것은 항상 약자인 여성과 아이들이라며 “모든 현실적인 상처를 왜, 여성과 자녀들이 감수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자녀들에게 부모의 성을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것은 자유민주·양성평등 사회가 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요건이다”라는 의견도 덧붙였다.

최근 김씨는 ‘호주제 폐지를 위한 시민연대’의 ‘호주제 폐지272’ 회원으로서 국회의원들을 상대로 호주제 폐지의 필요성에 대해서 설득하고 있다. 개인적인 상처를 당당하게 밝히고 그것을 사회 전체의 문제로 확대시킨 그의 용기 있는 태도가 호주제 폐지의 주춧돌이 될 것인지 주목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3. 3 윤석열 겨냥한 추미애 "검찰, 공정성 파괴하는 말 삼가라"
  4. 4 "4대강 홍수 예방" 주장한 이 교수... 7년 전엔 "사기"
  5. 5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