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속도전' 증언하는, 낙동강 감자밭의 슬픈 풍경

낙동강 생명평화미사 가는 길에 온통 파헤쳐진 감자밭을 보고

등록 2010.05.24 14:21수정 2010.05.24 14:21
0
원고료주기

a

파헤쳐지는 감자밭감자꽃이 아름답게 핀 감자밭과 파헤쳐지고 있는 감자밭의 모습. 밭째 파헤쳐지고 있는 이 감자밭이 4대강의 속도전을 그대로 증언해준다. ⓒ 정수근

4대강 토목사업의 속도전이 도를 넘어선 모습들이 4대강 곳곳에서 목격된다. 필자가 자주 나가보는 낙동강변에서도 4대강 토목사업의 '미친 속도전'을 증언하는 장면을 흔하게 목격하게 된다. 낙동강에 들어서는 8개의 보 건설현장뿐만 아니라 강변숲과 하천부지에서 굴착기와 대형 덤프트럭들이 만들어내는 광경은 끔찍하기만 하다.

 

낙동강 전 구간에 걸쳐 진행중인 4대강 토목사업으로 강변에서 쫓겨나는 동물들의 발자국을 강가에서 흔하게 목격하게 되고, 그것을 바라보는 아픔은 아득하다. 그리고 곳곳의 농지에서는 아직 수확도 못한 작물들이 그대로 파헤쳐지거나 매립되고 있는 모습을 흔하게 목격하게 된다.

 

a

사라지는 농지낙동강변의 하천부지 농지들이 이렇게 매립되거나 파헤쳐지면서 하나둘 사라지고 있다. 이른 봄 파종을 한 감자밭이나 양파밭들이 밭째 매립되는 모습을 보는 것은 너무 슬픈 광경이고, 분노가 치밀어오게 만든다. ⓒ 정수근

a

고라니 발자국쫓겨나는 야생동물(고라니)의 발자국. 이런 짐승들의 발자국을 흔하게 목겨하게 된다. ⓒ 정수근

그런 모습을 보는 것은 인간으로서의 수치심마저 느끼게 한다. 하천부지에 심겨진 채소들은 몇 달 만 있으면 수확할 수 있고, 공사를 하더라도 이들을 수확한 이후에 하면 그래도 이렇게까지 마음이 심란하지는 않을 것인데, 어떻게 4대강 토목사업의 미친 속도전은 그마저도 허용치 않고 있는가.


지난 22일 목격한 장면도 그런 현장 중의 하나이다. 필자와 일행은 대구 달성군 도성서원에서 봉헌될 제2차 대구생명평화미사에 참석하기 위해 도동서원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낙동강변을 따라 차를 몰며 도동서원으로 달려가면서 감자꽃이 활짝 핀, 비에 젖어 더욱 아름다운 감자밭들과는 너무나 대조적인 풍경을 목격한 것이다.

 

a

감자밭의 슬픈 운명감자꽃이 아름답게 핀 감자밭과 파헤쳐지고 있는 감자밭의 모습 ⓒ 정수근

a

감자밭의 슬픈 운명파헤쳐지고 있는 감자밭. 감자꽃이 피고, 감자알이 한창 영글어가고 있는데, 이 감자밭 그대로 뒤덮히고 있다 ⓒ 정수근

감자꽃이 막 피어나고, 감자알이 하나 둘 영글어 들어가던 그 감자밭은 온통 포크레인의 삽날에 헤집어져 있었다. 낙동강변에 위치한 그 감자밭에 도대체 무슨 짓을 벌이려는지 감자꽃이 막 피어난 밭을 그대로 파헤쳐 놓은 것이다.

 

그 널브러진 감자꽃은 창백해 보였고, 뿌리째 드러난, 이제 막 영근 감자알들은 너무 춥고 불쌍해 보였다. 이날은 특히 한여름을 재촉하는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날이었는데, 내리는 비를 맞으면서 헤집어지고 널브러진 채 놓여있는 감자밭은 4대강의 속도전을 그대로 증언해주고 있었다.

 

그들 눈에는 저 감자꽃의 자줏빛 아름다움은 없다.

 

"오호 통재라, 신이시여, 제발 저들의 무지를 용서하소서!"

 

a

낙동강의 오니토낙동강변에서 흔하게 목격하게 되는 오니토들은 이렇게 지천으로 널려 있다 ⓒ 정수근

 

a

대구생명평화미사도동서원 앞에서 봉헌된 제2차 대구생명평화미사의 모습. 비가 내리는 가운데도 많은 신자들과 시민들이 참여했다. ⓒ 정수근

a

낙동강가에서의 기도생명평화미사 후 낙동강 순례에 나선 참여자들이 찢기는 강변숲의 모습과 쫓겨나는 동물(고라니)의 발자국이 그득한 그 낙동강가에서 생명평화의 기도를 올리고 있다. ⓒ 정수근

지금 낙동강을 비롯한 4대강은 미친 속도전으로 서서히 죽어가고 있다. 그리고 4대강 안팎에 깃든 수많은 뭇생명들도 죽어가고 있다. 그래서 우리는 다급한 심정으로 저 낙동강으로 달려가 죽어가는 생명들을 보듬어 안고, 생명평화를 염원하는 기도를 열심히 올릴 뿐인 것이다. 저 하늘에서 마땅히 굽어보고 계시는 신을 향해서 말이다.

 

"신이시여, 저 아름다운 '4대강'을 저버리지 말아 주소서!"


a

위태로운 강가의 생명들예전 모습을 잃은 낙동강변의 매립현장에서도 새생명들은 여지없이 자라났다. 어린 애기똥풀이 위태롭게 피어있다. 그러나 이들도 곧 사라질 것이다. ⓒ 정수근

 

한편 제2차 대구생명평화미사는 낙동강이 시원스레 흘러가는 달성군 도동서원 앞에서 사제들과 수녀들 그리고 가톨릭 신자들과 일반 시민들이 비가 오는데도 불구하고 많이 참석한 가운데 죽어가는 낙동강과 그 안에 깃든 무수한 뭇생명들을 위해 함께 기도하는 내용으로 이뤄졌다.


그리고 제3차 대구생명평화미사는 대구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삼덕성당에서 31일(월) 오후에 7시에 봉헌된다고 한다. 특히 이날은 1부 순서로 5월 초에 기획되어 큰 반향을 모았던 '박창근 & 박창근, 낙동강을 노래하다' 콘서트를 잡아서, 일반 시민들도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한다.    

덧붙이는 글 | 블로그 앞산꼭지에도 함께 올렸습니다. 

2010.05.24 14:21 ⓒ 2010 OhmyNews
덧붙이는 글 블로그 앞산꼭지에도 함께 올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산은 뚫리지 않아야 하고, 강은 흘러야 합니다.....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의 공존의 모색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2. 2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3. 3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
  4. 4 김남길 "이젠 저도 건물주 됐으면 좋겠어요"
  5. 5 '까불이' 정체보다 더 충격적이었던 동백이의 그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