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천안함 공동조사 정식 제안"

28일 <통일뉴스> 보도... 국방부는 공식 부인

등록 2010.05.28 20:59수정 2010.05.28 20:59
0
원고료로 응원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한 중국 측의 태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군사정전위원회를 소집해 공동조사를 실시하되 자신들도 참여하겠다고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28일 인터넷 신문 <통일뉴스>가 보도했다. 하지만 국방부는 이같은 사실을 부인했다.

 

<통일뉴스>는 정통한 외교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중국이 군사정전위를 열어서 천안함 사건 공동조사를 실시할 것을 정식 제안했다"며 "미국과 중국 간의 접촉에서 나온 이야기"라고 전했다.

 

미국과 중국은 이 같은 방안을 조율한 뒤 유엔사를 통해 지난 26일께 한국 정부에 이를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군사정전위는 1953년 정전협정에 따라 북한과 중국을 일방으로 하고 유엔군사령부(아래 유엔사)를 다른 일방으로 구성·운영돼 왔다. 그러나 1991년 유엔사 수석대표로 한국군 장성이 임명되면서 북측의 기피로 무력화된데 이어 중국은 1994년에 군사정전위에서 대표단을 철수시켰다.

 

따라서 군사정전위가 다시 열릴 경우 북한과 유엔사만 당사자로 남아 있는 상태지만 여기에 중국이 다시 참여하겠다는 것으로 이렇게 되면 남과 북, 중국과 미국(유엔사) 등이 참여하는 국제적 공동조사가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뉴스>는 "군사정전위에서 천안함 공동조사가 이뤄질지 여부는 한국 정부에 달려 있는 상황"이라며 그 이유로 "북한의 '국방위원회 검열단(조사단) 파견' 제의를 거부한 바 있는 우리 정부가 유엔사를 통한 중국 측의 군사정전위 소집 제의를 두고 고민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원태재 국방부 대변인은 <통일뉴스> 보도에 대해 "공식적으로 (중국 측으로부터) 제의 받은 바 없다"고 부인했다. 김영규 유엔사 공보관도 "(정전위) 담당자들이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2010.05.28 20:59 ⓒ 2010 OhmyNew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이 이렇게 반격할 줄은 몰랐을 거다
  2. 2 윤석열 총장은 우선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3. 3 상속세 폭탄? 이재용에게 오히려 기회다
  4. 4 [오마이포토] 류호정 의원 1인시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
  5. 5 '박근혜 7시간' 기자 뭐하나 했더니... 아베의 질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