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초설' 주장 신상철 민간위원, 검찰 조사 받아

신 위원 "해난사고 증명할 자료 검찰에 낼 계획"

등록 2010.05.29 10:12수정 2010.05.29 10:12
0
원고료로 응원
a

신상철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 ⓒ 남소연

천안함 침몰 원인과 관련해 '좌초설'을 주장해 해군 관계자로부터 고소당한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신상철 위원이 28일 검찰에 소환되어 조사를 받았다.

 

앞서 해군 제 2함대 사령부 소속 이아무개 대령 등은 신 위원이 지난 3월 말 <아시아 경제> 신문에 실린 '작전지도' 사진을 근거로 "작전지도에 '최초 좌초'라고 표기돼 있는데 이것이 진실이 담긴 사진"이라고 주장하자 명예훼손 혐의로 신씨를 고소했다.

 

이날 신 위원은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에 출두해 조사를 받기 전 기자들에게 "(천안함 침몰 당시) 폭발이 없었고 좌초했다는 증거가 더 많았기 때문에 좌초설을 주장한 것"이라며 "천안함이 언제 어디로 어떤 속도로 이동했고 당시 엔진이 어떤 상태였는지가 철저히 비밀이었기 때문에 객관적 조사 자체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그는 "이번 사건이 단순 해난사고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관련 자료를 검찰에 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정부가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숨기고 있는 자료가 많다고 주장해 김태영 국방장관으로부터 고소당한 박선원 전 청와대 통일안보전략비서관도 이미 소환해 조사한 바 있다. 이 밖에도 도올 김용옥씨, 이정희 민주노동당 의원, 누리꾼 10여명도 천안함 침몰에 대한 발언으로 피소돼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이다.

2010.05.29 10:12 ⓒ 2010 OhmyNews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연예인과 정치인이 무조건 찾는다는 사찰, 부산에 이런 곳이
  2. 2 부하에게 살해당한 연대장
  3. 3 "고소하니 합의하자고..." 어느 날 사라진 유튜버, 망가진 그의 삶
  4. 4 한국은 되고 유럽은 안 되는 이유, '가디언'의 적나라한 지적
  5. 5 "당장 나가!" 암수술 거부한 뒤 아들에게 버럭... 펑펑 울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