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둑삭둑, 감자꽃 따주면 감자 밑이 잘 든다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기 전에 감자 캐줘야

등록 2011.06.19 16:50수정 2011.06.19 16:50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수더분한 감자꽃 ⓒ 이장연


"아랫논에 갔다올 테니 감자꽃 좀 잘라라"

윗밭에 심어놓은 고추밭에서 정신없이 고추 밑줄기도 훑어주고 농업용 노끈으로 지지대를 둘러매주고 나니 그새 저녁때가 다 됐다.

흙묻은 바지와 장갑에서 먼지를 털털 털어내고 집으로 돌아가려는데, 엄마는 잠시 쉬지 않고 노끈을 잘라내던 가위로 감자꽃을 삭둑삭둑 잘라냈다.

"제가 할게요"라며 가위를 받아서는 엄마가 아랫논 논물을 보러 돌아오기 전까지 감자꽃을 잘라냈는데, 감자꽃을 따주면 감자 밑도 잘 든다고 한다.

a

감자밭에 감자꽃이 피어났다. ⓒ 이장연


a

감자꽃을 따주면 감자 밑도 잘 든다고 한다. ⓒ 이장연


희고 자주빛이 도는 감자꽃은 레이더처럼 감자 줄기 위로 치솟아 가위질이 어렵지는 않았지만, 수더분한 감자꽃을 자르자니 맘이 편치 않았다.

그래도 감자 밑이 잘 든다고 하니 어쩔 수 없었다. 무성한 감자줄기를 헤집고 감자꽃을 일일이 잘라주었는데, 2주일 뒤 엄마가 감자에 밑이 얼마나 들었나 캐봤더니 예쁜 알감자가 호미질에 알알이 튀어나왔다.

흰나비가 날아들던 감자꽃을 따준 보람이 있었는데, 다음주 본격적으로 장맛비가 내리기 전에 감자를 캐줘야겠다.  비가 많이 오면 감자가 썩기 때문이다. 그리고 수확한 감자는 그늘에서 말리거나 저장해야 한다.

a

감자꽃을 따준 감자밭 ⓒ 이장연


a

감자꽃을 따주고 난 뒤 감자를 캐봤더니.. ⓒ 이장연


아참 감자는 암을 비롯해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고혈압, 당뇨병, 간장병, 천식 등을 치료하는데 효과가 있다고 하는데, 비타민B1, B2, B6, 나이아신, 비타민C, 인, 철, 칼슘 등등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다.

특히 몸에 좋은 감자는 안정된 비타민C가 풍부해 열을 가해 조리를 해도 비타민C가 파괴되지 않고, 보관 중에도 별로 줄어들지 않는다고 한다. 토실토실한 햇감자를 먹는 게 바로 여름철 보양식인 거다. 피로회복제가 따로없다.

a

토실토실한 알감자가 한가득 ⓒ 이장연


a

감자에는 비타민C가 풍부하다. ⓒ 이장연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다음뷰에도 발행합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덧붙이는 글 이기사는 다음뷰에도 발행합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문재인 정부의 역대급 국방비, 한숨이 나온다
  2. 2 지뢰 묻혔는데 직진 명령? 중국인 병사는 이렇게 한다
  3. 3 여자의 몸은 어디까지 음란한 걸까
  4. 4 "지금 딱 한 사람 설득하라면... 윤석열이다"
  5. 5 윤석열 총장, 정녕 이것보다 조국 먼지떨이가 더 중한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