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상추에 삐뚤삐뚤 흰그림은 굴파리 흔적

쑥갓도 굴파리 유충 때문에 모두 뽑아버렸는데

등록 2011.06.20 16:04수정 2011.06.20 16:04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토요일 아침 엄마는 상추를 따냈다. ⓒ 이장연



지난 토요일 아침에도 먼저 아랫밭에 나간 엄마를 뒤따라 나갔더니, 논물을 댄 뒤 엄마는 하우스 안에 심어놓은 상추를 따고 계셨다.

따뜻한 봄날에 상추씨를 뿌린 뒤 다시 작은 모종을 옮겨 심었는데, 요즘 어찌나 빨리 자라는지 아침 점심 저녁으로 상추쌈과 상추 겉절이로 밥을 먹는데도 따라잡지 못할 지경이다.
어렸을 적 여름 때면 열무랑 상추 등을 따다가 비닐로 보따리를 만들어 머리에 이고 손에 들고 버스를 타고 이웃 동네시장에 내다 팔아서 지겨울 만도 하지만, 엄마는 작년에 상추를 심지 않아 시장에서 사다 먹기도 불편했다며 상추씨를 다시 밭에 뿌렸다.

쌈채소인 상추에도 약을 치기 때문에, 그냥 식구들이 먹을 만큼만 심어 약을 치지 않고 따먹을 요량으로 말이다.

a

옮겨심은 상추가 정말 팍팍 자란다. ⓒ 이장연


a

어렸을 적 상추를 따다가 엄마는 시장에 내다 팔기도 했었다. ⓒ 이장연


a

상추 속잎만 따먹는 것도 버거울 지경이다. ⓒ 이장연


그런데 이 상추가 정말 아침마다 쑥쑥 자라있어 속잎을 따먹기도 힘들 지경이다. 그래서 아예 커다란 밑줄기는 한차례 훑어낸 뒤 따로 버렸는데, 그것도 오래가지 못했다.

비가 제대로 내린 적도 없어 가물대로 가문대도 상추는 왕성한 성장력을 과시하고 있다. 상추씨를 뿌렸던 상추들은 아예 손도 대지 못하고 포기가 지도록 내버려 둘 정도다.

그런 상추를 일일이 손으로 따주다가 엄마는 "이것 좀 보라"며 상추 잎에 난 흰줄기를 가리키며, "이건 벌레 알이니 따지마라"고 주문했다. 상추 잎 뒷면에 희미한 선이 삐뚤삐뚤 그려져 있었는데, 굴파리의 알이라고 한다.

이놈의 굴파리가 약을 치지 않은 쑥갓도 어지럽혀 모두 뽑아냈었는데, 상추까지 노리고 있는 거였다. 그렇다고 약을 칠 수도 없는 노릇이고, 우선 상추 밑을 죄다 따줬다. 상추 하나도 이렇게 손이 많이 가고 속을 썩이니 주말에도 농부들은 편히 쉴새가 없는거다.

a

상추 끝에 흰그림이 보인다. ⓒ 이장연


a

쑥갓을 망쳐놓은 굴파리 알이라 한다. ⓒ 이장연


a

굴파리 피해를 막기 위해 밑줄기를 훑어냈다. ⓒ 이장연


덧붙이는 글 이기사는 다음뷰에도 발행합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2. 2 윤석열 총장의 위기, 자업자득이다
  3. 3 윤석열 검찰총장님, 이런 과거가 있습니다
  4. 4 '사법농단' 알렸던 이탄희 "판사사찰, 양승태 때와 같은 일"
  5. 5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