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믿을 건 강남뿐'" 보도에 '발칵'

<뷰스앤뉴스> 기사에 "명백한 오보, 기사 내려라"... "복수의 참석자들에게 확인 거친 것"

등록 2011.10.26 18:17수정 2011.10.26 18:17
0
원고료주기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다른 지도부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 연합뉴스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가 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젊은층 투표율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자 "믿을 건 강남 뿐"이라고 말했다는 <뷰스앤뉴스> 보도에 한나라당이 기사 삭제를 요구하고 나섰다.

<뷰스앤뉴스>는 이날 오전 취재진이 없는 상태로 진행된 한나라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한 복수의 당직자를 인용, 아침 투표율이 예상보다 높게 나오고 투표장에 젊은이들이 많은 상황에 대해 홍 대표가 당황해 하며 "믿을 건 강남뿐"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서 홍 대표는 "지난 번 지방선거에서도 서초·강남·송파 강남3구가 다른 지역에서 받은 것보다 다 만회하고 남았기 때문에 서초·강남·송파 등 강남3구 투표율을 최대한 독려해서 다른 데서 반대표가 나오는 것을 만회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대표는 또 전날 여의도연구소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전하면서 "'우리 편'이 많이 나가면 이긴다. 희망을 잃지 말자"고 독려한 것으로 보도됐다.

이 보도에 대해 한나라당은 "명백한 오보다. 즉각 기사를 내리라"고 요구했다. 김기현 한나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뷰스앤뉴스>가 명백히 사실과 다른 보도를 하고 있다. (홍 대표는) 그런 발언을 한 일이 없다"며 "즉각 기사를 내려줄 것을 요구하고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통보했지만 <뷰스앤뉴스>와 해당 기자는 이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최초 보도 언론뿐 아니라 인용보도한 언론사도 즉각 이 기사를 내려줄 것을 요구한다"며 "기사를 내리지 않을 경우엔 이에 상응하는 법적 책임이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현재 <뷰스앤뉴스> 보도 내용은 <한겨레> 인터넷판에 인용보도됐고 <경향신문> 인터넷판도 홍 대표의 발언을 독자적으로 취재·보도했다. 이들 언론사 외에 다른 언론사 기자들도 이와 같은 내용을 취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뷰스앤뉴스> 측도 "본지는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한 복수의 참석자들로부터 홍 대표 발언을 분명히 전해 들었으며 이를 뒷받침할 관련자료들도 확보하고 있다"며 해당 기사를 내릴 뜻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정동영의 '투표독려 책임질게' 발언, 선거법 위반"

김기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정동영 민주당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 "선거법 위반"이라며 민주당과 정 최고위원의 사과, 선관위의 시정조치를 촉구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관위의 '투표독려 금지'를 비판하면서 "만일 투표 인증샷으로 인해서 고발이 되면 민주당 법률지원단에서 벌금까지 포함해서 커버해 줄테니 마음 놓고 의사표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발언에 대해 김 대변인은 "투표 당일 일체의 선거운동을 못하게 돼 있고, 금품을 주는 것뿐 아니라 주기로 약속하는 것까지도 처벌 대상"이라며 "민주당과 정동영 최고위원은 모든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고, 선관위는 즉각적인 시정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투표율 45% 내외... 분당엔 직장인 많았지만 서울은 아냐"

한편,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를 나서면서 기자들과 만나 현재 서울시장 선거 투표율에 대해 "한 45%대로 본다. 거기서 플러스 마이너스 1% 정도일 것"이라며 "분당은 직장인이 많았는데 서울은 그렇지는 않으니까"라고 예측했다.

최종 투표율 49.1%였던 지난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의 투표율과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추이가 비슷하게 나타나고 있지만, 분당과 서울의 직장인 분포가 달라 분당을 선거 때보다는 낮은 투표율이 나올 거란 계산이다.

홍 대표는 또 "나는 투표율이 이상적으로 60%대라면 (나경원 한나라당 후보가) 불리할 것으로 보지만, 50% 내외라면 (그 결과는) 투표함을 까봐야 알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윤석열 충돌? 검사장급 여섯 자리가 뭐기에
  2. 2 수능 정시 늘었으니 자퇴하겠습니다
  3. 3 아버지 '어두운 과거' 폭로하는 노소영 소송의 역설
  4. 4 "미쳤어, 미쳤어"... 손흥민, 그가 눈앞으로 달려왔다
  5. 5 정경심 재판부 "검사도 틀릴 수 있다고 생각 안 하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