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파업, 첫 해고자 발생... 사측 "품위유지 위반"

<9시의 거짓말> 최경영 기자 해고... 노조 "조합 위축시키려는 부당징계"

등록 2012.04.20 18:31수정 2012.04.20 18:31
0
원고료로 응원
a

KBS 새노조 소속의 최경영 기자가 해고됐다. 사진은 지난 3월 8일 오후 열린 '방송3사(MBC, KBS, YTN) 공동파업 집회'에 참석한 KBS 새노조 조합원들의 모습. ⓒ 권우성

KBS 새노조(아래 새노조) 소속 최경영 기자가 해고됐다. 새노조가 3월 초 김인규 사장 퇴진과 공정방송 회복을 주장하며 파업을 시작한 이래 첫 해고자다.

 

남철우 새노조 홍보국장은 20일 <오마이뉴스>에 "오늘 오후 열린 인사위원회에서 사측이 최경영 기자에 대해 '취업규칙 위반'과 '품위유지 위반'을 들어 해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남 국장에 따르면 KBS는 '취업규칙 위반'의 증거로 '새노조의 불법정치파업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면서 회사경영진에게 문자메시지로 상습적 비방을 했다'는 점을 들었다.

 

그러나 최경영 기자가 <9시의 거짓말>이라는 책을 저술하고 새노조에서 공정방송추진위원회 간사로 일하며 그간 KBS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취해온 점이 이번 해고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남 국장은 "지난 주 KBS 본관 앞에 설치했던 새노조 텐트를 사측이 강제철거하는 과정에서 조합원 몇몇이 사장에게 항의 문자를 보냈다"며 "그런데도 최경영 기자 건만 문제를 삼는 것은 이것이 하나의 핑계에 불과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 국장은 "최경영 기자가 저서를 통해서도 김인규 사장을 비판해 왔고, 파업 기간 중에도 김인규 사장이 30여 년간 기자로 생활하며 했던 리포트를 묶어 정권에 충성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김인규 걸작선'을 만들었다"며 "사장 입장에선 '거슬리는 사람'이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남 국장은 이번 인사위원회가 '기습적'으로 열렸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현재 파업과 관련해 50~60명의 징계 요구가 (사측에) 올라가 있는데, 이번에 최경영 기자 건에 대해서만 전격적으로 인사위원회가 열렸다"며 "이는 다분히 의도적인 것으로 조합 집행부에 대한 탄압이며 조합을 위축시키려는 부당징계"라고 비판했다.

 

새노조는 앞으로 조합원 총회와 규탄집회를 여는 등 최경영 기자의 해고를 비판하고 김인규 사장의 퇴진을 계속해서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남철우 국장은 "최소한의 저항의 몸부림마저 해임으로 꺾으려 하는 김인규 사장의 오만함을 후회하게 만들 것"이라며 "다음주부터 김인규 사장의 오만함과 경솔함에 대한 총력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유독 그곳에 많은 동성간 성폭력... 법원은 관대하기만
  2. 2 존재 자체로 '국보급' 물고기, 금강서 찾았다
  3. 3 1분 만에 진술 번복한 정경심 증인... "본 적 있다", "직접 본 건 아니다"
  4. 4 부메랑이 된 박근혜 말... "저도 속고 국민도 속았다"
  5. 5 "성추행 알리면 배구부 해체" 한 마디에 동료마저 등 돌렸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