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에 할머니 찾아뵌 이야기

등록 2013.02.12 14:52수정 2013.02.12 17:23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설에 양념소갈비와 수제쿠키 만들기 할머니께 드릴려고 엄마가 소갈비 만들고 아이가 수제쿠키 안들었어요. ⓒ 강미애


이번 설에 아이들과 특별한 체험을 하였다. 어른은 아이들에게 산교육이며 모범이므로 자녀와 함께 어른을 찾아뵙는 우리 고유의 설은 아름다운 문화로 전승된다고 생각한다. 엄마가 이번 명절에 할머니 입맛을 돋우기 위해 양념 소갈비를 만들었다. 시골집에서 30가지 산야초로 만든 산야초 효소를 항아리에서 꺼내어 다른 양념들과 혼합하여 갈비를 재웠다. 이것을 지켜보던 아이는 인터넷을 뒤져가며 할머니께 드릴 수제 쿠키를 만든다.

집에 전자오븐도 없는데도 시골집에서 생산한 땅콩을 볶고 빻아서 땅콩 쿠키와 건포도를 넣은 초코쿠기를 만들어서 할머니께 선물 하고 싶다고 한다. 시골 소녀는 손수 반죽을 하여 손으로 쿠키를 빚어서 가스레인지의 프라이팬에 넣고 굽는다. 태우기를 몇 번 하던 아이는 삼분이면 된다는 것을 파악하고 드디어 쿠키를 완성하고 용기에 담아 포장한다.

a

설에 대중교통 전철 이용할 이야기 할머니 찾아뵐려고 전철을 타고 갔어요. ⓒ 강미애


이번 명절에 자동차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했다. 집에서 가까운 예산 실례원역은 기차표가 매진이라 자동차로 이십여 분 정도 이동한 다음에 순천향대학 근교에 있는 신창역에서 전철을 타고 안양에 가기로 하다.

우리는 신창 다음에 온양, 천안으로 역마다 쉬어가는 전철 안에서 두 시간 동안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예쁜 한복입고 아빠 손에 이끌려가는 아이들과 함께 사람 사는 세상 풍경을 볼 수가 있었다. 할머니를 방문하기 위해 준비한 선물과 음식 보따리 하나씩을 손에 들고 신창역에서 전철을 타다. 신창은 제일 처음 출발하는 지점이라 사람들이 별로 없어서 자리에 앉았다. 아이들은 편안한 전철 안에서 책을보고 스마트폰으로 영화를 본다.

엄마는 창밖을 보며 하얗게 눈이 내린 겨울 풍경을 보며 오랫만의 한가로운 일탈에 젖어본다. 안양에서 내린 다음 한 줄로 길게 선 택시를 타기 위해 줄을 서다. 조금은 불편할지 모르지만, 손에 작은 보따리 한개씩을 들고 사람들을 구경하면서 어른을 방문하는 여유로운 시간이었다.

a

설에 대중교통을 이용했어요. 설에 집에 돌아 올때 누리관광 열차를 타고 온 이야기 ⓒ 강미애


안양에서 집에 내려 올때는 누리 관광열차를 타고 왔다. 기차역주변에는 각종 생활용품을 팔고 있는 가계들이 눈에 띄어서 차 기다리는 시간에 필요한 물건을 살 수가 있어 좋았다. 누리 관광열차는 안양에서 신창역까지 한 시간 조금 넘게 걸렸다.

누리 열차는 신창역을 지나 예산을 지나 서해안 관광을 할 수 있는 기차다. 우리는 신창역에 내려서 대기실에 있는 대여 책들을 구경하고 집으로 돌아오는데 명절에 대중교통이용이 차의 정체도 없고 기차요금도 일인당 6000원으로 저렴하여 장거리 여행에 도움이 되었다.

자라는 청소년들에게 편하게 살아가는 생활방식보다 조금은 불편해도 이웃을 배려하고 어른을 공경하는 사회조성이 살기 좋은 우리나라로 만드는 일에 일조할 것이라고 본다. 여러분은 어떻게 설을 어떻게 보내셨나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2. 2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