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전두환 집앞에 등장한 '국민압류' 딱지

등록 2013.05.16 13:14수정 2013.05.16 13:25
0
원고료로 응원
a

ⓒ 권우성


16일 오전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앞에서 열린 '전두환 불법 비자금 추징금 체납 규탄 기자회견'에서 5.18민중항쟁서울기념사업회, 민족민주열사·희생자 추모연대 등 참여단체 회원들이 "쿠데타로 헌정질서를 파괴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을 유린하면서 온갖 비리를 저질렀던 자들이 천문학적인 액수의 추징금을 내지 않고(전두환 총 2205억 원 중 1672억 미납, 노태우 총 2629억 원 중 231억 미납), 불법재산은닉 의혹을 받는 가족들도 엄청난 부를 누리고 있는 현실은 국민들의 정의감에 비추어 용납할 수 없다"고 밝히며 부패재산 환수와 경호 중단을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박원순 저격수'였던 강용석 행보가 우려스러운 이유
  2. 2 [전문] 피해자의 글 "사과 받고 싶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3. 3 "빌어먹을 S코리아, 손정우 보내라" 미국민들 이유있는 분노
  4. 4 "박원순 성추행 장소는 시장 집무실 및 내실, 4년간 지속"
  5. 5 강형욱 보고 개 스터디까지 했는데... '현타' 온 아이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