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북한 단거리 미사일 시험... 허용된 것"

"정기적인 발사, 도발적으로 평가 안 해"... 전문가 "미사일 능력 보여주려는 행동"

등록 2014.02.28 09:19수정 2014.02.28 09:19
1
원고료로 응원
미국 국방부는 27일(현지시각),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관한 보도를 확인하면서 "그것은 단거리 스커드 미사일이며 (북한은 단거리 미사일 발사)실험을 하는 것이 허용되는 상태"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미 국방부의 스티브 워렌 대변인이 "이번 발사는 예고되지 않은 무기 실험"이라고 확인한 뒤 "미군은 북한이 몇 기의 스커드 미사일을 발사했음을 모니터링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이어 워렌 대변인이 "이러한 실험을 미국은 도발로 간주하는가"라는 물음에 "솔직히 말해 이번 건은 아니다"며 "우리는 이런 형태의 미사일 실험을 아주 정기적으로 봐 왔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워렌 대변인은 "그럼에도 우리는 북한이 도발적인 행동을 자제하도록 항상 요구해 왔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덧붙였다.

이에 관해 미국 CNN 방송은 "외교 정책 전문가들은 '이번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지난해 북한이 정전협정을 무효화 하며 미국과 남한을 선제적으로 핵 타격하겠다고 핵 무력시위를 반복한 것과 같은 차원은 아니'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브루킹스연구소의 외교 정책 전문가 마이클 오핸런은 "이번 발사는 아마도 정기적 군사 실험으로 보인다"며 "그러한 발사가 빅딜(big deal)이나 중간 규모의 빅딜(을 노린 것)인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CNN 방송은 전했다.

또한, 외교 전문 잡지 <포린폴리시(FP)> 데이비드 로스코프 편집장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정학적인 의미보다는 그들이 그러한 능력이 있다고 세계에 특히, 무엇보다도 그들의 (북한) 주민들에게 보여주려는 쇼맨십(showmanship)의 의미가 크다"고 해석했다. 그는 이어 "그러한 체제가 존재하는 한 얼마든지 똑같은 사례가 일어날 것이기에 놀랄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CNN 방송은 덧붙였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국제관계 전문 기자,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졸업. 동 행정대학원 외교안보 석사 5학기 마침. 지역 시민운동가 및 보안전문가 활동. 현재 <시사저널>, 국제문제 칼럼니스트, <민중의소리> 국제관계 전문기자 등으로 활약 중.

AD

AD

인기기사

  1. 1 팩트체크 앱에 놀란 한국당? 심재철 "제2의 드루킹 사태"
  2. 2 원래 없던 항문 근육의 교훈, 네 몸을 억압하지 말라
  3. 3 "지금까진 탐색전, 코로나19 본 게임은 이제부터"
  4. 4 나는 임미리 교수의 칼럼엔 반대한다
  5. 5 "KBS는 왜 타 방송 표절하나?" 김구라 '폭탄 발언' 또 통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