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 공무원·교사 "사회적 합의 거쳐 연금개혁하라"

1일 오후 서울 여의도문화공원 '100만 공무원 교원 총궐기대회' 열려

등록 2014.11.02 14:37수정 2014.11.02 14:37
3
원고료로 응원
a

궐기대회 1일 오후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를 위한 공동투쟁본부'(공투본) 주최로 100만 공무원 교원 총궐기대회가 열리고 있다. ⓒ 김철관


공무원, 교사 등 진보·보수 단체 회원 12만 명(경찰집계 9만명)이 서울 여의도 문화공원에 모여 "시간을 갖고 사회적 합의를 거쳐 공적 기금을 개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합법 노조인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 법외 노조인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한국교직원단체총연합회(교총), 사학연금 공동대책위원회, 한국노총 공적연금대책위원회 등 50여개 진보와 보수 공무원단체들이 참여한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를 위한 공동투쟁본부'(공투본)는 1일 오후 3시경 서울 여의도 문화마당에서 100만 공무원.교원 총궐기대회를 열어 "연금을 연금답게, 공적연금 강화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투쟁결의문을 통해 "언론과 정부가 지속적으로 재벌의 편에서 공공분야를 민영화 하려는 시도를 멈추지 않으면 불신임 선언과 함께 국민과 함께 거리로 나설 것"이라며 "당정청이 국민노후의 최후 보루인 국민연금 등에 대한 국가적 책임을 명확히 하고, 공적연금 전반에 대한 논의기구로서 '사회적 협의체'구성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집회 참가자들은 "정부와 새누리당이 직접 이해당사자인 교직원과 공무원단체를 배제한 채 밀실에서 일방적 공무원연금 개악을 강행하고 있다"며 "시간을 갖고 사회적 합의를 거쳐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날 100만 공무원.교원 총궐기대회는 김성광 공무원노조 사무처장, 오성택 행정부공무원노조 위원장의 사회로 시작됐다. 공대위에 참여한 단체 깃발 입장했고, 이어 행사 주최자인 김정훈 전교조 위원장, 조진호 공노총 위원장, 이충재 공무원노조 위원장, 김명환 한국노총 공대위 위원장, 이수진 사학연금 공동대표, 안양옥 교총 회장 등은 무대에 나와에 각각 대회사를 했다.

대회사를 한 안양옥 교총 회장은 "정부와 여당은 공무원을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면서 언론에 호도하고 있다"며 "연금 개악을 막을 때까지 투쟁에 선봉에 서겠다" 강조했다. 김명환 한국노총 공대위 위원장은 "연금은 사회적 합의를 거쳐 노후의 삶이 빈곤에 빠지지 않게 해야 하는 것"이라며 "공무원연금을 연금답게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충재 공무원노조위원장은 "우리의 연금을 재벌에 넘기는 것은 절대 안 된다"며 "힘차게 단결하고 투쟁해서 공적연금을 재벌보험사에서 지키고, 800만 가족을 지키자"고 강조했다.조진호 공노총 위원장은 "정부가 국민의 연금 복지를 재정안정화에만 주력해 재벌보험사에 넘기려 하고 있다"며 "모든 사실을 파악해 국민들에게 알리고 판단하게 해, 공적연금을 바로 복원시키기 위해 투쟁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정훈 전교조위원장은 "공적기금의 파탄 주범은 정부와 재벌"이라며 "새누리당이 이 땅의 공적 연금개악에 나선다면 총투표로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수진 사학공대위 대표는 "새누리당과 정부는 국민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착각하고 있다"며 "투쟁하지 않았으면 언론은 정부와 새누리당의 안을 베껴 써, 진실을 알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a

궐기대회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문화공원에서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를 위한 공동투쟁본부'(공투본) 주최로 100만 공무원 교원 총궐기대회가 열리고 있다. ⓒ 김철관


이날 김동만 한국노총위원장,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이인영 의원, 이용득 전 최고위원, 김재연 통합진보당 의원, 로사 파파넬리 국제공공연맹(PSI) 사무총장, 키시 마키코 자치노 국제공공연맹(PSI) 일본 가맹조직협의회 중앙집행위원장 등도 참석했다.

이날 발언을 한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연금을 개혁한다더니 연금을 개악하고 있다"며 "공무원연금은 복지와 급여의 대납이 목적이다, 공무원연금 담당부처인 안전행정부는 뒷짐을 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로사 파파넬리 국제공공연맹 (PSI) 사무총장과 키시 마키코 자치노 국제공공연맹(PSI) 일본 가맹조직협의회 중앙집행위원장도 "한국 정부는 공적연금 개악을 중단하라"고 외쳤다.
정용권 국민연금바로세우기 국민행동 집행위원장도 "국가재정이 어렵다고 공무원 연금을 개혁하겠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지난 9월 27일 오후 2시 서울역에서 열린 국민연금 개악저지 결의대회에서 삭발을 한 이홍기 서울시공무원노조 위원장은 이날 "사회적 합의를 거치지 않는 밀실 연금개악 추진은 절대 받아드릴 수 없다"며 "100만 공무원과 연대해 강력한 투쟁을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행사에서는 이소선합창단의 공연과 민중 가수 박준씨 노래 공연 등 참석자들의 흥을 돋웠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4. 4 20년 내 일자리 47% 사라진다? 빌 게이츠의 이유 있는 호소
  5. 5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