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는 위안부 본질 덮지 말고 깊이 사과하라"

워싱턴정대위, 아베 발언에 성명 발표 "여론주도층 호도하려는 술책"

등록 2015.03.29 12:56수정 2015.03.29 12:57
2
원고료로 응원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해 온 '워싱턴정신대대책위원회(회장 이정실, 아래 워싱턴정대위)'는 28일(현지 시각)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전날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를 "인신매매(human trafficking)의 희생자"라고 표현한 데 대해 "문제의 본질을 덮으려는 정치적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워싱턴정대위는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아베 총리는 누가, 언제, 누구를 무슨 목적으로 매매했는지, 정확한 범죄행위에 대한 인정과 책임소재에 대한 분명한 밝힘 없이, 더욱이 '성노예'라는 직접적이고 구체적인 표현을 피한 보편적이고 추상적인 개념에 대한 단순한 개인적인 연민의 표시만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신대'라는 시스템을 통해 소녀나 여성을 강제적으로 성노예화한 역사적인 인권 유린 범죄사실이, 그 당시 일본정부가 일본군대를 위해 체계적으로 시행한 성노예 체제였다"며 "여성과 소녀들을 강제적으로 또는 거짓으로 이곳에 머물게 했던 책임의 주체가 일본 정부이며, 비인간적인 행위를 자행했던 일본의 당시 책임자들을 대신해서 깊이 사과한다는 솔직한 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아베 일본 총리는 전날 발행된 WP와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에 있어 인신매매(human trafficking)의 희생자인 이런 분들을 내가 생각할 때면, 측량할 수 없는 고통과 형언할 수 없는 아픔으로 가슴이 아프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베는 인신매매의 주체와 객체가 누구인지, 목적이나 상황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따른 사과와 반성도 하지 않아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본질을 덮으려는 꼼수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워싱턴정대위 이정실 회장은 이번 성명 발표에 관해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아베의 인터뷰 발언은 위안부 문제에 있어 정확히 무엇이 본질인지 모르는 미국 여론 주류층을 대상으로 이 정도 수위의 말로 슬쩍 본질을 덮으려는 정치적인 발언"이라며 "아베 총리가 할 일은 진정한 사과를 결행하고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아베 총리 등장 이후 위안부 문제에 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이 후퇴해 왔다"며 "실제로 노다  요시히코 민주당 내각은 지난 2012년 유엔에 제출한 보고서에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와 반성(apology)'이란 표현을 썼으나 아베 총리가 정권을 잡은 뒤 이는 삭제되고 '깊이 고통을 느낀다(deeply pained)'라는 제삼자의 입장으로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이어 "아베 총리가 미 의회 연설을 앞두고 교묘히 미국 주류 매체 인터뷰를 활용해 본질을 덮으려는 술책을 부리고 있다"며 "정대위는 미국 워싱턴D.C 의사당 앞에서 아베 총리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일 예정이며 WP에 위안부 문제 본질에 관한 광고를 싣기 위한 모금 활동을 곧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민중의소리에도 게재될 예정입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국제관계 전문 기자,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졸업. 동 행정대학원 외교안보 석사 5학기 마침. 지역 시민운동가 및 보안전문가 활동. 현재 <시사저널>, 국제문제 칼럼니스트, <민중의소리> 국제관계 전문기자 등으로 활약 중.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