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옛 정원, 초승달에 산수유까지 피었다

천년고도 경주로 봄나들이를 가다

등록 2017.03.09 17:16수정 2017.03.09 17:16
0
원고료로 응원

교촌마을 매화 고택담장에 핀 백매화가 너무 아름다워 한복을 곱게 입은 아가씨가 길을 가다 무심코 다가섰다. 그때 먼저 찾아 날아든 벌이 꿀을 따다 말고 주인행사를 고약하게 한다. 이에 화들짝 놀란 아가씨가 몸을 움추리며 미소를 짓고 있다. 교촌마을은 이미 봄이 와 있었다. ⓒ 임재만


3월 첫 주말, 천년고도 경주에 봄꽃이 다투어 피기 시작했다. 고택 담장 위로 눈꽃 같은 백매화가 고결하게 모습을 드러내고, 담장 밑으론 홍매화가 새아씨처럼 수줍게 얼굴을 붉히고 있다. 목련은 곧 터질 듯 긴장감이 팽팽하다. 산수유도 순금 빛을 몸에 두르고 봄의 대열에 앞장서고 있다. 대릉원, 첨성대, 안압지, 교촌마을 가는 곳마다 상춘객들로 만원이다.

경주시 황남동에 있는 대릉원으로 들어섰다. 울창한 소나무 숲이 그윽한 솔 향을 풍기며  맞아준다. 솔숲을 지나자 천마총과 황남대총을 비롯한 30여기의 고분이 나타난다. 무덤의 높이가 12m가 넘는 천마총은 무덤 내부까지 들어가 볼 수 있으며, 고분 중 단연 인기가 높다. 천마총은 말안장(천마도장니)에서 하늘을 나는 말 그림이 발견되어 붙여진 이름이다. 황남대총은 경주시내 고분 중에서 가장 큰 돌무지덧널무덤으로 높이가 22m가 넘는다.

천마도 말이 뛰는 모습이 아니라 꼬리에 날개을 달고 나는 모습이다. 그래서 천마라 불른다. 천년전에 신라인이 자작나무 껍질에 그린 그림으로 통일신라 이전의 회화자료로 유일하다. 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가치가 있는 그림이다. ⓒ 임재만


대릉원을 나와 첨성대로 향했다. 한복을 곱게 차려 입은 아가씨들이 어디선가 거리로 쏟아져 나온다. 고도의 분위기가 한껏 살아난다. 각양각색의 한복이 화려하고 참 멋스럽다.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천 년 전으로 돌아간 느낌이다. 그들은 한복을 빌려(대여비 : 만원) 입고 기억에 오래 남을 수 있는 특별한 여행을 하고 있었다.

대릉원 앞에는 첨성대가 천년의 세월을 자랑하며 당당히 서 있다.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동양에서 가장 오래된 것이어서 나름 의미가 있다. 춘하추동 24절기를 별을 통하여 측정하고자 했던 선조들의 지혜가 돋보인다.

첨성대 주변 잔디 광장에서는 아이들이 날리는 연들이 푸른 하늘을 덮고 있다. 어른들은 그 연들을 바라보며 추억에 푹 빠져있고. 아이들은 하늘을 나는 연들의 즐거운 몸짓에 눈을 떼지 못하고 있다.

첨성대 별들의 무수이 쏟아지는 경주의 밤, 그 아름다운 밤 하늘을 첨성대가 천년을 하루같이 지키고 서 있다. 조금도 흐트러짐 없이 수많은 별을 헤아리며 오늘도 생각에 깊이 잠겨 있는 듯하다. ⓒ 임재만


첨성대에서 눈을 돌려 남쪽을 향했다. 멀지 않은 곳에서 숲이 눈에 가만히 들어왔다. 높지 않은 언덕에 자리한 숲은 무언가 비밀을 간직한 것처럼 보였다. 경주 김씨의 시조 알지의 탄생설화가 있는 계림이라는 곳이다. 커다란 나무가 즐비한 울창한 숲은 천년의 전설을 느끼게 해줄 만큼 신비스럽다.

계림을 나와 경주 만석지기 최 부자 집이 있는 교촌마을로 향했다. 마을 전체가 한옥으로 모두 부잣집 같고 골목마다 운치가 있다. 백매화가 고택 담장너머로 곱게 얼굴을 내밀고  고급스런 한정식집이 맛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그래서 언제나 사람들이 북적인다. 아름다운 고택 분위기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름난 한정식집이 있어 먹는 즐거움까지 안겨주기 때문이다.

매화 매화향이 그윽한 곳에 붉은 한복차림의 여인이 나타나 멋진 동양화를 그려준다. 교촌마을의 한정식집에서도 쉽게 볼 수 없는 풍경이다. ⓒ 임재만


매화향 매화향이 날리는 고택에 들어섰다. 담장에 바짝 붙어 서 있는 백매화가 수줍게 반긴다. 마루에 앉아 매화를 한참을 바라보았다. 사군자 답게 참 고결한 모습이다. ⓒ 임재만


저녁을 먹고 밤이 되어 안압지로 들어섰다. 부여 궁남지와 함께 최고의 옛 정원으로 꼽히는 곳이다. 기러기와 오리가 날아와 살았다 하여 안압지라고도 하고, 달이 연못에 희게 비추는 곳이라 하여 월지라고도 한다. 소나무 숲과 연못을 조화롭게 잘 배치하여 경관이 아주 빼어나다. 특히 야간에 조명 아래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가히 압권이다. 밤 10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안압지 달이 뜬 밤에 찾아들면 운치가 있는 곳이다. 오늘은 초승달에 산수유까지 피어 반겨주니 봄 풍경이 이루말할 수 없이 좋다. ⓒ 임재만


경주는 천년의 문화가 숨 쉬고 있는 보배로운 도시다. 그래서 언제나 찾아가도 지루하지 않고 항상 새롭고 고향처럼 편안하다. 답답하지도 않다. 오히려 마음의 여유를 한껏 느끼게 해주어 여행의 즐거움이 살아난다. 특히 교촌마을의 골목에서 만난 백 매화는 마음을 설레게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여행을 다니며 만나고 느껴지는 숨결을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 가족여행을 즐겨 하며 앞으로 독자들과 공감하는 기사를 작성하여 기고할 생각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이 이렇게 반격할 줄은 몰랐을 거다
  2. 2 윤석열 총장은 우선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3. 3 상속세 폭탄? 이재용에게 오히려 기회다
  4. 4 '박근혜 7시간' 기자 뭐하나 했더니... 아베의 질투
  5. 5 [오마이포토] 류호정 의원 1인시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