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

[카드뉴스] 대기오염으로 인한 조기사망 29% 증가

등록 2017.03.17 17:23수정 2017.03.17 17:23
0

"2005년-2013년 대기오염으로 인한 조기 사망 29% 증가 추정, 2060년엔 3배 증가한다."

OECD의 '2017 대한민국 환경성과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OECD 국가 중 온실가스 배출 증가세가 터키에 이어 2위입니다.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은 3년째 '동결'되고 있는데 말이죠. 이는 압도적인 화석연료 사용 때문입니다.

2015년 기준 1차 에너지 총소비량에 따르면 석유, 석탄 등 화석연료 비율은 무려 82%를 차지하는데요. 반면 재생에너지는 1.5%에 그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신규 석탄화력발전소를 건설하겠다는 입장입니다.

2017년 1월 기준으로 건설 중인 석탄화력발전소는 6기, 계획 중인 것은 8기로 2022년까지 총 14기의 석탄화력발전소가 반도 위에 자리잡을 예정입니다. 미세먼지의 주범이기도 한 석탄화력발전소,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사업장 순위(2015년)의 1~5위가 모두 석탄화력발전소입니다.

반면 재생에너지 비율은 OECD 최하위 수준으로 2035년 재생에너지 장기 목표인 11%는 2030년보다도 후퇴한 목표입니다. 이마저도 재생에너지 지원과 에너지 수요 관리, 양쪽에 대한 노력을 현저히 확대해야 가능합니다.

미세먼지와 안녕!하기 위해 정부는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철회하고 재생에너지를 확대해야 합니다.

이 기사의 원고료 0

0

AD

AD

인기기사

  1. 1 경찰,'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 기획팀장 긴급체포
  2. 2 문재인-유병언 엮으려다 역풍 맞는 홍준표
  3. 3 "합의 없다"는 조사위, 미수습자 가족들 결국 '오열'
  4. 4 문재인 지지자들은 왜 최성 후보에 환호했나
  5. 5 사상검증에 스티커까지... 삼성동 자영업자는 '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