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대기오염으로 인한 조기사망 29% 증가

등록 2017.03.17 17:23수정 2017.03.17 17:23
0
원고료주기

"2005년-2013년 대기오염으로 인한 조기 사망 29% 증가 추정, 2060년엔 3배 증가한다."

OECD의 '2017 대한민국 환경성과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OECD 국가 중 온실가스 배출 증가세가 터키에 이어 2위입니다.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은 3년째 '동결'되고 있는데 말이죠. 이는 압도적인 화석연료 사용 때문입니다.

2015년 기준 1차 에너지 총소비량에 따르면 석유, 석탄 등 화석연료 비율은 무려 82%를 차지하는데요. 반면 재생에너지는 1.5%에 그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신규 석탄화력발전소를 건설하겠다는 입장입니다.

2017년 1월 기준으로 건설 중인 석탄화력발전소는 6기, 계획 중인 것은 8기로 2022년까지 총 14기의 석탄화력발전소가 반도 위에 자리잡을 예정입니다. 미세먼지의 주범이기도 한 석탄화력발전소,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사업장 순위(2015년)의 1~5위가 모두 석탄화력발전소입니다.

반면 재생에너지 비율은 OECD 최하위 수준으로 2035년 재생에너지 장기 목표인 11%는 2030년보다도 후퇴한 목표입니다. 이마저도 재생에너지 지원과 에너지 수요 관리, 양쪽에 대한 노력을 현저히 확대해야 가능합니다.

미세먼지와 안녕!하기 위해 정부는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철회하고 재생에너지를 확대해야 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클럽아이콘13,436

AD

AD

인기기사

  1. 1 형님은 세상 떴지만... 이재명은 여전히 형수와 전쟁 중
  2. 2 최승호 사장이 무릎 꿇자, 세월호 유가족 "눈물 난다"
  3. 3 7년간의 참상 뒤집은, 손정은의 '자성'과 최승호의 '사죄'
  4. 4 '귀환' 박성호 "숨어서 중계하는 MBC 기자... 기가 막혔다"
  5. 5 "대한민국이 알고있던 홍준표는 가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