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신문' 조선시대 <조보> 실물 발견

경북 영천 용화사 ... 김영주 교수 "거의 확실, 독일 신문보다 80년 앞서"

등록 2017.04.18 00:09수정 2017.04.19 14:04
1
원고료로 응원
a

1577년 민간인쇄 <조보> 실물. ⓒ 김영주


세계 최초의 신문으로 알려진 1577년 조선시대 <조보(朝報)>의 실물로 추정되는 문화재가 발견되어 학계에 관심을 끈다.

지금까지는 1660년 독일에서 발행된 <라이프찌거 짜이퉁>이 세계 최초의 일간 신문으로 알려졌는데, 1577년 <조보>는 이보다 80년 앞선 것이다.

1577년 <조보> 추정 인쇄물은 17일 경북 영천 용화사에서 공개되었다. 용화사 지붕 주지스님이 서지 관련 경매 사이트에서 입수한 자료다. 오랫동안 <조보>를 연구해 온 김영주 경남대 교수는 "조보 실물이 확실해 보인다"고 밝혔다.

조선 조정은 법령 개정, 관리 인사, 농정 등에 관한 소식을 담은 <조보>를 배포했고, 태종 13년인 1413년에 <분발(分發)>이라는 명칭의 정보 전달 수단이 있었다는 기록이 있다.

<조보>는 왕과 사대부의 전유물로, 일반 백성은 접근할 수 없었다. <조보에 대한 몇 가지 쟁점>이란 논문을 쓴 김영주 교수의 연구에 의하면, 선조 때인 1577년 민간 인쇄 조보가 만들어져 일반 백성들이 구독료를 내고 본 것으로 밝혀졌다. 민간인쇄 조보는 상업 신문인 셈이다.

당시 민간인쇄 조보는 3개월간 나왔다. <조선왕조실록>에 보면, 1577년 음력 11월 28일 선조가 우연히 <조보>를 발견하고 대신들 앞에서 크게 분노했다는 기록이 있다.

또 조선왕조실록에는 선조가 <조보>를 발행 석 달 만에 폐간시키고, 조보 발행에 참여한 30여 명에게 가혹한 형벌과 유배를 보냈다는 기록이 있다.

민간인쇄 <조보>가 있었다는 기록은 있었지만, 그동안 실물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추정이기는 하지만, 이번에 발견된 민간인쇄 조보는 필사가 아닌 목판활자로 되어 있다.

a

1577년 민간인쇄 <조보> 실물. ⓒ 김영주


a

1577년 민간인쇄 <조보> 실물. ⓒ 김영주


이번에 발견된 조보는 1577년 음력 11월 6일자와 15일자, 19일자, 24일자 등 모두 5일치다. 이로 볼 때 당시 민간인쇄 조보는 매일 발행된 것으로 보인다.

이 조보에는 조정의 인사발령부터 사건사고 등 내용이 담겨 있다. 종이 지질과 활자의 상태, 크기로 볼 때 16세기 후반으로 보인다.

1577년 11월 6일 발행된 조보에 보면 인성왕후의 건강 악화 소식이 담겨 있다. 실제로 인성왕후는 64살로, 1577년 11월 28일 승하했다. 또 15일자에는 가축 질병인 '대질역'이 창궐했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김영주 교수는 "민간인쇄 조보는 세계 최초의 일간 상업 활판 신문이다. 독일 <라이프찌거 짜이퉁>보다 80년이나 앞선 신문이다"며 "그동안 기록만 있고 실물이 없었는데, 이번에 대단한 발견을 한 것"이라 말했다.

김 교수는 "서지학자 등 서너 명이 살펴보았는데 <조보>가 거의 확정적이다"며 "<조보> 실물 발견과 관련한 글을 조만간 학계에 발표할 예정"이라 말했다.

a

1577년 민간인쇄 <조보> 실물. ⓒ 김영주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 국정 지지율 19%, 22개국 지도자 중 '꼴찌'
  2. 2 전쟁터 한복판서 발견한 한글 상표... 부끄럽고 미안합니다
  3. 3 "부모님껜 잘산다 거짓말"... 모텔방 사는 그가 차마 못한 말
  4. 4 명강사 김병조가 '야당 비하 발언' 다시 사과한 이유
  5. 5 '태도돌변' 국민대 총장 "김건희 논문검증, 잘못된 선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