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

[모이] 점심시간, 직장인들이 유심히 살펴보는 이것

등록 2017.04.21 14:37수정 2017.04.21 14:37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 정가람


21일, 광화문 직장인들의 점심시간. 12시 40분 즈음 긴 포스터 행렬 앞에 걸음을 멈춘다.

공사 가림막 위에 붙여진, 아직 오지 않은 시간을 향한 여러가지 말들. 가림막이 걷히면 어떤 날들이 펼쳐질까.

부디 이 거리에 아이들 손잡고 나들이 오는 날이 더 많기를, 부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AD

AD

인기기사

  1. 1 박근혜·유영하 돌발행동에 난장판 된 법정
  2. 2 가짜 뉴스로 영국 대사에게 개망신 당한 '홍준표'
  3. 3 세월호 유족 앞 무릎 꿇고 사죄... 고개를 들 수 없었다
  4. 4 "장제원 의원님, 저희 여당입니다" 표창원의 항변
  5. 5 박정희 친일 행적 보도하지마... 고성 오간 KBS 내부 검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