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민주당, 흑색선전에 댓글부대 동원"

문재인 후보 직접 거론하며 발언 수위 높여... "4대강 복원, 신고리 5,6호 건설 중단"

등록 2017.04.21 19:16수정 2017.04.21 23:37
244
원고료주기
a

울산 찾은 안철수 "국민이 이긴다"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울산 남구 롯데호텔 앞에서 열린 ‘시민이 이깁니다’ 울산 국민승리유세에서 두 팔을 들어보이며 대선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 유성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1일 울산 지역 유세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네거티브 문건'에 "내게 온갖 중상모략, 흑색선전을 조직적으로 계획하고 실행해왔음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라며 "그걸 하라고 댓글부대를 동원했다"라고 말했다. 지난 20일 국민의당이 공개한 민주당 측의 문건을 후보가 직접 언급하며 대응에 나선 것이다.

'대외비'로 표시된 '주간정세 및 대응방안'이라는 제목의 이 문건에는 '안철수 검증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바닥 민심까지 설파되도록 주력'하라고 나와있다. 또 SNS상에서 '비공식적 메시지'를 확산하라고 써있고 '깨끗한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까 갑철수'라는 비난도 담겨 있다. 이에 민주당 측은 공식 문건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안 후보는 또 "문재인 후보는 나를 지지하는 국민을 적폐라고 했다. 주권자인 국민을 무시하고 도전하는 것"이라며 "국민을 적폐로 부르는 세력에게 또 다시 나라를 맡길 수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후보가 상대 문 후보 이름을 직접 거론한 것도 이례적이다. 그동안 같은 내용의 연설을 하는 과정에서 문 후보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안 후보는 이어 "지금 민주당이 이런 태도로 국민을 공격하는데, 막강한 권력 잡았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질지 상상만 해도 끔찍하지 않나"라며 "국민을 적폐로 말하는 계파 패권주의 정치는 끝장을 내야 한다"라고 말했다.

민주당을 향한 비난도 이어졌다. 안 후보는 "민주당은 안철수를 금수저라고 한는데, 나는 빽 같은 거 없이 자수성가했다. 정치도 자수성가했다"라며 "상속자들이 나를 금수저라고 하는데 어처구니가 없다, 상속자들의 정치 끝장내고 실력으로 승부하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기필코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 자리에서 이명박 정부의 실정과도 날을 세웠다. 그는 "수십 조원을 쏟았던 4대강 사업은 완전히 실패했다"라며 "자연적으로 복원해 다시 생명이 살아나고, 다시 물 흐르는 4대강으로 되돌리겠다"라고 말했다. 또 울산 인근에 밀집한 핵발전소와 관련해 "수명이 다한 원전은 폐쇄하고 신고리 5호, 6호 건설 중단해 재검토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안 후보는 "울산을 세계 최대의 수소자동차 도시로 만들고, 3D프린트 산업을 울산의 신성장 동력 산업으로 육성하겠다"라며 "국립3D프린팅연구원을 설립하고, 글로벌 전기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라며 울산외곽순환도로, 태화강역-김해신공항 광역철도 건설 등 지역 개발 공약을 제시했다. 

안 후보는 이날 유세를 마치고 자신의 고향인 부산에서 유세를 이어간다. 22일에는 봉하마을을 방문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고 마산과 창원에서 유세를 펼칠 예정이다.

a

울산 찾은 안철수 시민들과 함께 사진 '찰칵'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울산 남구 롯데호텔 앞에서 열린 ‘시민이 이깁니다’ 울산 국민승리유세에서 시민들의 사진 요청에 응하고 있다. ⓒ 유성호


a

울산 유권자, 안철수 향해 "손 한 번 잡아 주이소"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울산 남구 롯데호텔 앞에서 ‘시민이 이깁니다’ 울산 국민승리유세를 펼치며 유권자자들의 손을 잡아주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유성호


a

꽃다발 받고 환하게 웃는 안철수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울산 남구 롯데호텔 앞에서 열린 ‘시민이 이깁니다’ 울산 국민승리유세에서 한 시민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환하게 웃고 있다. ⓒ 유성호


a

대선승리 다짐하는 안철수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울산 남구 롯데호텔 앞에서 열린 ‘시민이 이깁니다’ 울산 국민승리유세에서 두 팔을 들어보이며 대선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 유성호


a

환호하는 안철수 지지자들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울산 남구 롯데호텔 앞에서 열린 ‘시민이 이깁니다’ 울산 국민승리유세에서 대선승리를 다짐하며 지지를 호소하자, 지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 유성호


24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클럽아이콘13,436

AD

AD

인기기사

  1. 1 형님은 세상 떴지만... 이재명은 여전히 형수와 전쟁 중
  2. 2 최승호 사장이 무릎 꿇자, 세월호 유가족 "눈물 난다"
  3. 3 7년간의 참상 뒤집은, 손정은의 '자성'과 최승호의 '사죄'
  4. 4 '귀환' 박성호 "숨어서 중계하는 MBC 기자... 기가 막혔다"
  5. 5 "대한민국이 알고있던 홍준표는 가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