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의 실험 "초등학교 객관식 평가 없앤다"

전국 첫 사례... '초딩' 시험과 학원에서 해방시킬 수 있을까?

등록 2017.04.27 14:47수정 2017.04.27 14:47
0
원고료로 응원
a

김석준 부산광역시 교육감이 27일 오전 부산시교육청 기자실에서 2018년 초등 객관식 평가 전면 폐지 결정을 설명하고 있다. ⓒ 부산광역시교육청


내년부터 부산의 초등학교에서는 객관식 평가가 사라진다. 부산시교육청은 "2018학년도부터 부산지역 모든 초등학교에서 객관식 평가가 전면 폐지된다"고 27일 밝혔다. 초등학교에서 객관식 평가를 없애는 건 부산이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일이다.

 
부산교육청이 이런 결정을 내린 배경에는 기존의 학업 평가가 창의적인 학습 능력을 향상하는 데는 별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판단이 작용했다.
 
김석준 부산교육감은 이날 오전 부산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현재처럼 정답 고르기 중심의 객관식 평가 비중이 높게 지속되는 한 우리 학생들이 출제자의 의도에 맞는 수동적인 학습자로 남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교육감은 기존의 객관식 평가로는 "암기 중심의 문제풀이식 교육방법에 강점을 가진 사교육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는 더욱 어렵다"고도 밝혔다. 객관적 평가를 없애 학생들의 주도적 학습 능력은 키우고, 사교육은 줄여나가겠다는 게 부산교육청의 목표이다.
 
객관식 평가가 사라진 자리는 서술과 논술 중심의 평가로 바뀐다. 부산교육청은 이번 조치가 갑작스러운 결정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이미 2015년부터 초등학교 평가 방법 개선을 위해 서술·논술평가를 수행평가의 50% 이상으로 확대하도록 했고, 우수 평가 문항도 연 두 차례씩 제공해왔다.
 
이러한 사전 작업을 거쳐 오는 6월부터 초등학교 객관식 평가 전면 폐지를 위한 공청회가 시작된다. 7~8월에는 평가전문가 연수를 시행해 2학기에는 교과별 성취기준 중심의 서술·논술 문항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9월에는 시범학교 10곳을 선정해 운영에 들어간다.
 
김 교육감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합하는 다양성과 창의성을 갖춘 학생을 길러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아이들이 친구들과 함께 배우는 즐거움을 경험하고, 토론과 질문이 일상화된 수업 속에서 문제해결력과 자기학습력을 키우는 토대를 마련하는 데 힘과 뜻을 모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고등학교부터 온라인 개학... 데이터 비용은 무료"
  2. 2 코로나가 끝이 아니다, 쓰레기 대란이 온다
  3. 3 '부부의 세계' 김희애에게 완벽히 당했다
  4. 4 "굶어죽으나 병들어죽으나..." 탑골공원 100m 줄 어쩌나
  5. 5 'n번방 사건' 만든 국회의원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