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이 고등학생보다 식습관 나쁜 이유는?

가천대 서화정 교수팀, 고교생ㆍ대학생 269명 조사 결과

등록 2017.06.12 16:45수정 2017.06.12 16:45
0
원고료로 응원
국내 대학생은 고등학생에 비해 훨씬 불규칙한 식사 습관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점심을 불규칙하게 먹는 고등학생은 전체의 2%에 불과하지만, 대학생은 4명 중 1명꼴이었다. 규칙적으로 저녁을 챙겨 먹는 대학생도 절반이 채 되지 않았다.

가천대 헬스케어경영학과 서화정 교수팀이 2015년5월 만 24세 미만의 고등학생(102명)과 대학생(167명) 269명(남 114명ㆍ여 155명)을 대상으로 식사의 규칙성ㆍ건강행위 실천도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청소년의 식습관이 건강행위실천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에서 대학생이 규칙적으로 아침ㆍ점심ㆍ저녁 식사를 하는 비율은 각각 50.6%ㆍ50.9%ㆍ42.5%에 불과했다. 반면 학교급식을 하는 고등학생이 아침ㆍ점심ㆍ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는 비율은 각각 73.5%ㆍ93.1%ㆍ69.9%에 달했다.

아침식사를 하면 혈당이 증가함에 따라 기억력과 인지능력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이유로 학업에 집중해야 하는 고등학생이 대학생보다 식사의 규칙성이 높은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여겨진다고 연구팀은 풀이했다.

서 교수팀은 논문에서 "고등학생은 학교급식을 통해 비교적 규칙적인 식사를 하는 반면 대학생은 생활의 자율성ㆍ독립성이 크기 때문에 불규칙한 식사 패턴을 보이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덜 짜게 먹기ㆍ덜 달게 먹기 등 식습관과 관련된 건강행위 실천 여부 평가에서도 고등학생이 대학생보다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연구에선 아침ㆍ점심ㆍ저녁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는 학생일수록 건강한 삶을 위해 직접 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침 식사의 규칙성이 고등학생과 대학생이 건강 행위를 실천하도록 하는데 가장 크게 기여했다. 반면 체중 조절에 대한 관심도가 높을수록 건강 행위 실천율은 낮아졌다. 고등학생ㆍ대학생의 체중 문제에 대한 지나친 관심은 자칫 올바르지 못한 식습관이나 부적절한 체중감량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미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법원 "헬기사격 사실"... 밀가루·계란 뒤덮인 전두환 차량
  2. 2 박정희의 전화 "내가 점심 사면 안 되겠심니꺼?"
  3. 3 김대중에게만 남달랐던 전두환, 그럴 수 있었던 이유
  4. 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0.6%, 윤석열 19.8%, 이재명 19.4%... 초접전
  5. 5 법원, '윤석열 사건' 1시간여 만에 심문 종료... 판사사찰 의혹 문건 공방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