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식 도시락 먹는 직장인, 동물성 식품 섭취 비율 낮아

분식집에서 점심 먹으면 식물성 대 동물성 식품 비율 거의 7 대 3

등록 2018.05.29 09:44수정 2018.05.29 09:44
0
원고료로 응원
우리나라 가정식의 경우 식물성 식품과 동물성 식품의 비율이 85 대 15로, 동물성 식품의 섭취가 다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가정식 도시락으로 점심을 먹는 직장인이라면 동물성 식품의 섭취를 약간 늘릴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계명대 식품보건학부 최미경 교수가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520명으로부터 수집된 음식 3407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직장에서의 식사 현황과 식사 제공 장소에 따른 섭취 음식 특성 차이: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이용)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국내 성인 직장인은 식물성 식품 52.6%, 동물성 식품 11.4%, 양념류 36%의 비율로 음식을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양념류를 제외하면 식물성 식품과 동물성 식품 비율은 82 대 18로, 황금 비율로 통하는 80 대 20에 근접한 수준이었다. 

직장인이 점심 때 먹는 가정식 도시락ㆍ인스턴트식품ㆍ빵과 기타의 경우 식물성 식품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직장인이 외부에서 사 먹는 패스트푸드ㆍ양식ㆍ분식의 경우 동물성 식품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왔다.

직장 식당에서 제공하는 급식의 식물성 식품 대 동물성 식품 비율은 전체 식물성 식품과 동물성 식품 비율과 유사했다. 직장인이 밖에서 사 먹는 한식은 동물성 식품 비율이 약간 높긴 했지만 우려할 정도는 아니었다.

가정식 도시락의 경우 식물성 식품 대 동물성 식품의 비율이 85 대 15였다. 이는 가정식 도시락을 즐기는 직장인은 동물성 식품 섭취가 다소 부족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결과다. 직장인이 분식점에서 음식을 사 먹을 경우 식물성 식품 대 동물성 식품의 비율이 71 대 29로, 가장 높은 동물성 식품 비율을 보였다. 이는 김밥 등의 재료로 사용되는 계란ㆍ햄ㆍ맛살ㆍ어묵 등이 동물성 식품이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최 교수는 논문에서 "가정식의 경우 (동물성) 단백질을 통한 열량섭취 비율이 급식ㆍ외식에 비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며 "이는 가정식 도시락의 동물성 식품 비율이 낮게 나온 이번 연구와도 일치하는 결과"라고 지적했다. 가정식 도시락을 직장에서 먹는 사람이 동물성 식품이나 단백질을 더 섭취하도록 하기 위한 메뉴 구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최 교수는 논문에서 "영양사가 식단을 관리하는 급식을 통해선 대체로 질 높은 식사가 제공되고 있다"며 "직장인의 급식 이용을 독려함과 동시에 급식을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파트 어떻게 지어지는지 알면 놀랍니다
  2. 2 "코로나19는 기획됐다"... 프랑스 뒤흔든 문제적 다큐
  3. 3 서울시, "10인 이상 집회 금지" 24일부터 사실상 3단계 실시
  4. 4 반격 나선 민주당 "주호영 부정부패 용의자같은 저주, 품격 떨어져"
  5. 5 아들은 자수 후 1년만에 자살... 만석지기 집안의 파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