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고등학교 무상급식' 올 2학기부터 전면 시행

은수미 시장 "무상교육 위한 첫 단추"... 36개교 2만6499명 혜택

등록 2018.07.13 11:15수정 2018.07.13 11:15
0
원고료주기
a

은수미 성남시장 ⓒ 성남시



경기도 성남시가 올해 2학기부터 고등학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에 나선다.

13일 성남시에 따르면 지난 11일 시장 방침 결재를 통해 그동안 사립유치원(공립은 경기도 교육청 지원)과 초·중학교를 대상으로 하던 무상급식 지원을 고등학교까지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성남지역 36개 고등학교 2만6499명이 무상급식 혜택을 보게 됐다. 거주지와 관계 없이 성남 지역 고등학교를 다니는 모든 학생에 1인당 하루 3100원씩, 월정액 6만5000원을 학교 급식비로 지원한다.

2학기분 소요 예산은 69억원(연간 140억원)으로 오는 8월 성남시의회와 협의를 거쳐 추가경정예산에 사업비를 확보할 계획이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고교생들의 무상급식은 고등학교 의무교육을 향한 첫 단추"라면서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성장기 학생들에게 질 높은 급식을 제공해 시민에게 더욱 신뢰받는 행정을 펼쳐가겠다"고 말했다.

성남시 무상급식 지원 사업은 지난 2007년 초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시작돼 점차 확대돼 2013년부터는 의무 교육 대상자 모두가 혜택을 보고 있다.

올해에만 209억원 사업비를 투입해 사립유치원 78개원, 초등학교 72개교, 중학교 46개교 등 모두 총 196개교(원), 8만1195명의 무상 급식을 지원하고 있다.

지역 내 미인가 대안교육기관도 신청을 받아 이음과 배움, 학교밖 배움터 해냄 등 9곳에 3억원의 무상급식비를 지원하고 있다.

한편, 고교무상급식은 50%의 예산을 지원받는 유치원과 초·중학교와 달리 고등학교는 전액 시 예산이 사용된다. 경기도 내 고교 무상급식은 하남시를 시작으로 성남·의왕·군포·김포·안성·안양·부천·용인·광명 등에서 시행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그리고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2014 지방선거 특별취재팀><2017.12월 뉴스게릴라>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고애신' 김태리보다 '쿠도 히나' 김민정이 더 멋져 보이는 이유
  2. 2 설거지 하는 남편, 눈물 훔친 시어머니... 올 것이 왔다
  3. 3 산소도 제사도 없앤 시어머니의 파격, 남편이 더 놀랐다
  4. 4 사라지지 않는 가족단톡창 1, 그렇게 시아버지가 된다
  5. 5 문 대통령의 '90도 인사', 김정은도 한 적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