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앞 바다 유조선 화재... 인명 피해 없어

13일 오전 국제여객터미널 앞 해상... 부산해경, 현장 진화작업 벌여

등록 2018.07.13 11:02수정 2018.07.13 11:02
1
원고료주기
a

부산국제여객터미널 앞 해상 선박 화재. ⓒ 부산해경



부산 앞바다에서 선박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부산해양경찰서(서장 이명준)는 13일 오전 7시 47분경 부산국제여객터미널 앞 해상에서 항해하던 유조선 C호(145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당시 선박에는 승선원 3명이 타고 있었다. 화재 직후 부산해경은 항만소방과 합동으로 진화 작업을 벌였다. 부산해경은 인명과 해양오염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부산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5분경 유조선 C호가 부산항(5부두)을 출항하여 감천항으로 급유차 항해하던 중 선수 창고에 화재가 발생한 것을 선원이 발견하고 부산해경 상황실로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부산해경은 경비함정, 구조대, 남항파출소 구조정 등을 사고해역으로 급파, 경찰관 10명이 유조선 C호에 승선하여 진화작업을 실시했다. 이어 도착한 소방정 소방대원도 합세하여 8시 58분경 화재 진화를 완료했다.

화상카메라 탐지와 내부 현장감식을 한 결과, 추가 화재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어 인근 연안 여객선터미널로 이동 조치했다.

부산해경은 "선수 창고에서 전기누전으로 인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선장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

부산국제여객터미널 앞 해상 선박 화재. ⓒ 부산해경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고애신' 김태리보다 '쿠도 히나' 김민정이 더 멋져 보이는 이유
  2. 2 설거지 하는 남편, 눈물 훔친 시어머니... 올 것이 왔다
  3. 3 사라지지 않는 가족단톡창 1, 그렇게 시아버지가 된다
  4. 4 산소도 제사도 없앤 시어머니의 파격, 남편이 더 놀랐다
  5. 5 문 대통령의 '90도 인사', 김정은도 한 적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