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 섭취' 여성, 복부 비만 위험 10% 이상 낮아

비만 여성이 덜 섭취하는 항산화 비타민은 레티놀·비타민 E

등록 2018.11.14 11:19수정 2018.11.14 11:19
0
원고료로 응원
토마토에 풍부한 항산화 성분인 리코펜을 많이 섭취하는 여성이 리코펜을 적게 섭취하는 여성에 비해 비만·복부 비만 가능성이 10% 이상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 성인 여성의 비만율은 30%로, 복부 비만율 27%보다 약간 높았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정효지 교수팀이 2007~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 여성 3만425명을 대상으로 항산화 비타민 섭취량과 비만·복부비만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는 한국영양학회의 학술지인 '영양과 건강 저널'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 자신의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가 25 이상이면 비만, 여성의 허리둘레가 85cm 이상이면 복부비만으로 판정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성인 여성 10명 중 3명(29.7%)이 비만 상태였다. 성인 여성의 복부 비만율은 27.1%로 비만율보다 약간 낮았다. 연구팀은 정상 체중 여성과 비만 여성의 하루 섭취 열량 1000칼로리당 1일 항산화 비타민 섭취량의 평균을 비교했다. 항산화 비타민은 노화·성인병의 주범인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 성분의 일종으로 베타카로틴(체내에서 비타민 A로 변환), 비타민 C, 비타민 E 등이 대표적이다. 

비만 여성은 정상 체중 여성보다 알파카로틴, 레티놀(비타민 A), 비타민 E, 알파-토코페롤, 감마-토코페롤 등 항산화 비타민을 덜 먹었다. 연구 대상 성인 여성을 각자의 항산화 비타민 섭취 정도에 따라 3등급(고·중·저 섭취)으로 나눴을 때 리코펜 최다 섭취 여성은 리코펜 최소 섭취 여성보다 비만 위험은 11%, 복부 비만 위험은 12% 낮았다. 

비만 여성은 정상 체중 여성보다 난류, 우유류, 조미료류, 곡류를 통한 항산화 비타민의 섭취량이 적었다. 

비만의 주요 원인으론 에너지의 과잉 섭취, 유전적 요인, 부적절한 생활습관, 환경적 요인 등이 거론된다. 활성산소가 체내에 쌓이는 것도 비만을 유발할 수 있다. 항산화 비타민의 섭취가 적을수록 비만이 되기 쉽다. 

대식세포 등 면역세포는 면역반응 도중 활성산소를 발생시킨다. 염증 상태가 지속하면 활성산소가 체내에 다량 축적돼 산화 스트레스가 높아지게 된다. 산화 스트레스는 세포 내 지방, 단백질 대사를 교란하고 이로 인한 신체 대사의 기능 저하는 비만을 유발한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비만의 위험요인인 산화 스트레스는 활성산소를 없애는 항산화 성분으로 경감시킬 수 있다"며 "비타민 A, 비타민 C, 비타민 E 등이 식품을 통해 섭취 가능한 대표적인 항산화 비타민"이라고 지적했다. 

청소년을 대상으로 실시된 캐나다의 연구에선 항산화 비타민의 일종인 비타민 A가 내장에 축적된 지방을 피하로 이동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비타민 A 섭취량이 많을수록 복부비만 위험이 낮아진다는 것이다. 

한편 비만은 여성에게 고콜레스테롤혈증, 당뇨병 등 만성질환뿐만 아니라 다낭성난소증후군, 월경 불순, 자궁암 등 각종 부인과 질환 발생 위험을 높인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 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2. 2 연예인과 정치인이 무조건 찾는다는 사찰, 부산에 이런 곳이
  3. 3 부하에게 살해당한 연대장
  4. 4 "고소하니 합의하자고..." 어느 날 사라진 유튜버, 망가진 그의 삶
  5. 5 한국은 되고 유럽은 안 되는 이유, '가디언'의 적나라한 지적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