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둘레헴' 주의보! 허리둘레 굵으면 위험해요

이원영 강북삼성병원 교수팀 분석... 남성 100㎝, 여성 95㎝ 이상이면 사망위험 1.5배

등록 2018.12.28 16:52수정 2018.12.28 16:52
0
원고료로 응원

. ⓒ 푸드앤메드

  
허리둘레가 남성 100㎝, 여성 95㎝ 이상이면 이보다 허리둘레가 10∼15㎝ 짧은(남성 85∼90㎝, 여성 80∼85㎝) 사람보다 사망위험이 1.5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체질량지수(BMI)가 23∼25인 과체중이면서 허리둘레가 남성 100㎝, 여성 95㎝ 이상인 사람의 사망위험이 가장 높았다. 

2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성균관대 강북삼성병원 내분비내과 이원영 교수·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내분비내과 유순집 교수 공동 연구팀이 2005∼2015년 건강보험공단 주관 건강검진을 받은 성인 남녀 2326만 3878명을 대상으로 허리둘레와 사망률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 당뇨병 분야 유명 국제 학술지(Diabetes & Endocrinology)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복부 비만의 척도인 허리둘레를 기준으로 전체 연구 대상을 남녀 각 6 그룹으로 나눴다. 허리둘레가 80㎝ 미만인 남성과 75㎝ 미만인 여성을 1그룹, 이어 허리둘레가 5㎝ 늘어날 때마다 2∼6 그룹(6 그룹은 남성 100㎝ 이상, 여성 95㎝ 이상)으로 분류했다. 연구팀은 3그룹(남성 85∼90㎝, 여성 80∼85㎝)을 중심으로 다른 그룹과의 사망률 차이를 살폈다.  사망률은 2009∼2015년에 세상을 떠난 사람을 대상으로 산출했는데 이 기간에 모두 50만2456명이 숨졌다.

전반적으로 남녀 모두 허리둘레가 굵어질수록 사망률이 증가했다. 4~6 그룹 사람은 3 그룹에 비해 사망률이 각각 1.1배, 1.2배, 1.5배 높았다. 허리둘레가 상대적으로 가는 1·2 그룹 사람의 사망률은 3그룹의 0.9배 수준이었다. 

허리둘레 증가에 따른 사망률 상승은 여성보다 남성에서 더 두드러졌다. 정상 체중을 갖고 있어도 허리둘레가 4~6그룹이면 사망률(정상체중이면서 3 그룹 대비)이 각각 1.2배, 1.4배, 1.6배 높았다. 과체중인 사람의 허리둘레가 4~6 그룹인 과체중자의 사망률(과체중이면서 3그룹인 사람 대비)은 각각 1.1배, 1.1배, 1.9배 높게 나타났다. 과체중이면서 허리둘레가 6 그룹인 사람의 사망률이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허리둘레가 4~6 그룹이면서 나이가 40∼64세인 사람의 사망률은 같은 4~6그룹이면서 65세 이상인 노인보다 오히려 더 높았다. 

허리둘레는 피하지방보다 더 위험하다. 허리둘레가 굵은 것은 염증과 당뇨병·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 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이 이렇게 반격할 줄은 몰랐을 거다
  2. 2 윤석열 총장은 우선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3. 3 상속세 폭탄? 이재용에게 오히려 기회다
  4. 4 '박근혜 7시간' 기자 뭐하나 했더니... 아베의 질투
  5. 5 [오마이포토] 류호정 의원 1인시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