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조선 선전앨범, 표지 보니 태극문양-무궁화가?

[NARA의 북한 측 노획물 ⑦] 1946년에 제작된 '북조선의 가을'

등록 2019.01.11 09:27수정 2019.01.11 09:27
1
원고료주기
기자는 그동안 세 차례에 걸쳐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의 근현대사 자료를 검색·입수해 110회 연재한 바 있다. 새 연재 [NARA의 북한 측 노획물]에서는 2017년 10월 기자가 제4차로 NARA에 가서 직접 입수한 자료를 소개한다. 미 정보당국이 한국전쟁 당시 수집한 북한 정부기관의 서류가 그 대상이다. 당시 무차별적으로 자료가 수집된 탓으로 보존 상태가 좋지 않음을 미리 밝힌다. 이 연재가 당시 북한 사회 및 한국전쟁사 연구에 이바지하고, 나아가 문화예술인들의 1차 창작 자료로 쓰이길 바란다. - 기자 말

이번 기사에서 소개할 북한 측 노획물은 1946년 제작된 <북조선의 가을>이라는 앨범이다. 여기에 수록된 사진들은 앨범을 낱장으로 뜯어 스캔할 수가 없었기에 하는 수 없이 수록된 사진을 내 카메라로 촬영했다. 당시 북한의 사회상과 명소들을 소련 고위층에 보여주기 위한 사진첩으로 보였다.

특이한 점은 북한에서 만든 자료임에도 태극기 문양을 아로 새겼다는 점이다. 또한 무궁화 수를 앞 표지에 장식해놨다. 1946년까지도 북한에서 태극기를 사용했음을 유추해볼 수 있다.
 

'북조선의 가을' 앨범 표지로 위에는 태극 마크가 선명하다. ⓒ NARA


   

금강산 비로봉에서 바라본 운해. ⓒ NARA

 

북한 평양 교외에 있는 단군릉. ⓒ NARA

 

대동강 철교. ⓒ NARA

  

"토지개혁 만세!" 깃발 아래 농민들이 추수 후 벼 가마니를 운반하고 있다. ⓒ NARA

  

문맹퇴치를 위해 나이 드신 할머니들에게 한글을 강습하고 있다. ⓒ NARA

  

가을 추수 후 탈곡하는 장면. ⓒ NARA

  

해방 직후 평양 거리 ⓒ NARA

   

농촌 협동농장에서 일하는 농민들. ⓒ NARA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30여년 교단생활 후 원주에서 지내고 있다. 장편소설 <허형식 장군> <약속>, 역사다큐 <항일유적답사기><영웅 안중근>, 사진집<지울수 없는 이미지> <한국전쟁 Ⅱ> <일제강점기> <개화기와 대한제국> <미군정 3년사> 등.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당에 200석 축복"... 한기총과 황교안의 잘못된 만남
  2. 2 이낙연 "죄다 니들 탓?"... 한국당에 한방 먹인 총리
  3. 3 한국당의 거짓말 보여줄 11장의 사진, 내가 다 보았다
  4. 4 '버닝썬'에 대한 고등학생들의 일침, 섬뜩한 예언
  5. 5 "들을 거 없어!" 윤소하 연설 3분 만에 집단 퇴장한 한국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