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오거돈·송철호 "김해신공항, 동남권 관문공항 될 수 없어"

16일 울산시청 '검증단' 회의 열어 공동입장문 발표... "계획 백지화, 재검토 해야"

등록 2019.01.16 15:01수정 2019.01.16 15:12
0
원고료주기
오거돈 부산광역시장과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국토교통부가 내놓은 김해신공항에 대한 검증 결과, "동남권 관문 공항이 될 수 없다"고 했다.

오거돈·송철호 시장과 김경수 지사는 김정호·박재호·민홍철 국회의원 등과 함께 16일 울산광역시청 상황실에서 "부울경 시도지사, 검증단 검증결과 보고회"를 가졌다.

회의 결과, 3개 광역자치단체장은 공동 입장문을 냈다. 이들은 "24시간 안전한 동남권 관문공항을 제대로 건설하는 것이 대한민국 백년의 미래이자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시급하고 중대한 과제라는데 인식을 같이 한다"고 했다.

3개 시장도지사는 "부울경 검증단의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검증결과, 김해신공항 추진계획은 동남권 관문공항 기능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하고, 이에 국토부 장관에게 김해신공항 추진 계획 백지화와 전면적 재검토를 요구"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토부 장관이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국무총리한테 최종 판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추진계획에 대해, 3개 시장도지사는 "기존 공항의 확장에 불과하고, 동남권 관문 공항이 될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당초 국토부와 합의한 검증 기준에 비추어, 국토부의 김해신공항은 안전, 소음, 확장성 등 동남권 관문공항 최소 요건 중 어느 것 하나 충족하지 못하는 불가능한 계획"이라며 "그럼에도 강행하는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추진계획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했다.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을 백지화해야 한다는 것. 이들은 "국토부는 검증 과정에서 제출한 부실한 자료를 검증한 결과, 안전하지도 않고, 소음은 한층 더 늘어나고 확장성은 전무한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은 백지화 하고 정책 변경을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또 3개 시장도지사는 "지역 주민들이 간절하게 바라는 바와 같이, 소음 없고 무엇보다 안전한 미국, 유럽 중장거리 국제노선이 취항할 수 있는 국제 관문공항을 원한다"고 했다.

이들은 "지난 대선 공약인 '24시간 안전한 동남권 관문공항'을 제대로 건설하여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시대 동북아물류 허브 역할을 하는 백년의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동남권 신공항 위치를 두고 한때 부산 가덕도와 밀양이 경쟁하다 박근혜 정부 때 김해신공항 확장으로 결정이 났다. 이후 소음과 안전 등 여러 문제가 제기되었고, 부산울산경남 자치단체장들은 국회의원들과 검증단을 꾸려 활동해 왔다.
 
a

오거돈 부산광역시장과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6일 울산시청에서 회의를 열어 국토교통부가 내놓은 김해신공항에 대한 검증 결과 “동남권 관문 공항이 될 수 없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 윤성효

  
a

오거돈 부산광역시장과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6일 울산시청에서 회의를 열어 국토교통부가 내놓은 김해신공항에 대한 검증 결과 “동남권 관문 공항이 될 수 없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 윤성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김어준 영상에 표정 굳어... "한겨레 사과 받아야겠다"
  2. 2 발끈한 윤석열 "정경심을 왜... 다 드러날 테니 기다려달라"
  3. 3 일본 덕에 한국남자 '특별한 존재' 됐다? 경제학자의 궤변
  4. 4 "공수처 막는 황교안 보면서 '노회찬 에프킬라'가 떠올랐다"
  5. 5 그들에게 조국은 '젖은 땔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