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기다리는' 천연기념물 소나무

[사진] 합천 묘산면 회양리 나곡마을 '구룡목' ... 수령 500년 추정

등록 2019.02.20 09:33수정 2019.02.20 09:49
0
원고료로 응원
a

경남 합천 묘산면 회양리 나곡마을에 있는 천연기념물 소나무. ⓒ 합천군청 서정철

 
봄을 기다리는 소나무가 있다. 경남 합천군 묘산면 회양리 나곡마을에 있는 '천연기념물 제289호'로 지정된 소나무다. 해발 500m에 마을 논 가운데 서 있으며, 수령은 500년 정도로 추정된다. 높이는 17.7m, 둘레는 6.15m다.

나뭇가지는 2.5~3.3m 높이에서 갈라져 다시 아래로 처지듯 발달해 있다. 이 소나무는 매우 독특하고 아름답다. 나무껍질이 거북이 등처럼 갈라져 있고 가지가 용처럼 생겼다 하여 구룡목(龜龍木)이라고도 한다.

사람들은 이 나무가 마을을 지켜준다고 여기며 오랫동안 보호해오고 있다. 민속적·역사적·생물학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크다. 서정철(합청군청)씨는 20일, 안개 속에 신비로운 자태까지 보이는 소나무를 촬영해 "마치 봄을 기다리는 소나무 같다"고 했다.
 
a

경남 합천 묘산면 회양리 나곡마을에 있는 천연기념물 소나무. ⓒ 합천군청 서정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미국서 한국으로의 험난한 여정, K방역 이정도일 줄이야
  2. 2 소시지 때문에 불안한 바이든, 한국도 긴장해야
  3. 3 "하버드대 나왔잖아요" 당 대표 선거 결과가 학벌순?
  4. 4 국유림 금강송도 싹쓸이 벌목... 들통난 산림청의 거짓말
  5. 5 박근혜 때는 달랐는데... G7 보도 실종사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