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일방 개학 연기 사립유치원 명단 공개

3곳 대한 긴급 특별감사 벌이고 형사고발 조치키로

등록 2019.03.02 16:56수정 2019.03.03 15:07
0
원고료로 응원
a

부산광역시교육청 ⓒ 정민규

부산광역시교육청이 2일 유아교육법 시행령 등에 반발해 일방적으로 개학을 연기하기로 한 사립유치원들의 명단을 공개했다.

부산시교육청은 이날 오전 10시 김진수 부교육감 주재로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사립유치원의 집단행동에 법령에 따라 엄정 대처키로 했다. 이에 따라 이날 낮 12시 25분 시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까지 파악된 개학 연기 사립유치원 3곳의 명단을 공개했다. 이들 유치원의 입학일은 4일 1곳, 7일 2곳이다.

부산시교육청은 이들 사립유치원의 개학 연기에 대비해 긴급 돌봄 체제를 가동키로 하고 교육(지원)청 및 유아교육진흥원, 공립유치원 등의 홈페이지를 통해 긴급 돌봄과 관련한 신청·접수를 안내하고 있다.

또 긴급 돌봄 담당자들이 비상 근무에 돌입하는 등 돌봄 공백이 발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개학 연기 유치원에 대해 4일부터 현장 방문 및 긴급 특별감사를 벌인다. 이어 5일부터 시정 명령 미이행 유치원에 대해 즉시 형사고발 조치할 계획이다. 개학 연기를 주도하거나 선동하는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관계자들의 불법 행위에 대해서도 형사고발 등 강력히 대처키로 했다.

부산시교육청은 전체 사립유치원에 공문을 발송하여 "유아와 학부모를 볼모로 한 불법 개학 연기에 동참하지 말 것과 정상적인 교육과정 운영에 적극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개학 연기 참여 유치원에 대한 학부모들의 신고를 받기 위해 '교육 비리 고발센터(핫라인)'도 운영키로 했다.

부산시교육청 관계자는 "아이들을 볼모로 한 집단행동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개학 전까지 개학 연기 사립유치원들을 최대한 설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일 낮 12시를 기준으로 전국적으로는 190곳의 유치원이 개학연기를 결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전체 유치원 3875곳 중 4.9%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을 보고 유럽이 땅을 치며 분루 삼키는 이유
  2. 2 "난리난다! 한국 대통령이 스웨덴 총리처럼 말했다면"
  3. 3 "박사님, 성매매 해보셨죠?" 이분도 또 출마했습니다
  4. 4 "세계 대공황 가능성... 이 기회 새로운 사회 시스템 만들어야"
  5. 5 이재명, '배민 불매 운동' 독려... "국민 무시한 기업의 말로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