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가운 시선에도 '외유성 연수'... "올해만 안 갈 수 없어"

충남도의회 사무국, 9박11일 일정 추진중... 시민단체 "강행하면 예산환수 나설 것"

등록 2019.03.10 16:57수정 2019.03.10 16:57
3
원고료주기

충남도의회 홈페이지. ⓒ 캡처


'충남 시군의회 사무국(과)장협의회'가 사무국(과)장을 대상으로 한 해외연수 추진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충남도의회 사무처 간부들과 시군의회 사무국 직원 30명은 오는 4월 해외연수를 추진 중이다.

같은 시군의회의 사무국 직원들이 한쪽에선 '추진 중단'을, 다른 한쪽에선 '강행' 의사를 밝힌 것이다. 충남도의회 사무처와 충남 시군의회 직원들이 명분 없는 외유를 추진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9박 11일 호주·뉴질랜드 일정... 내부에서조차 "부적절"

충남도의회 사무처 간부들과 충남 시군의회 사무처 간부들은 오는 4월 15일(예정), 9박 11일 일정으로 호주와 뉴질랜드로 떠난다. 인원은 충남도의회 사무처장과 협력관, 충남 시군의회별 사무직원 등 모두 30명에 이른다.

일정은 복지시설 등 기관방문 5곳 외에 나머지는 관광 명소를 탐방하는 것으로 돼 있다. 충남도의회 사무처는 이를 위해 시군 의회별로 1~2명씩 대상자를 선정해달라고 의뢰했다. 비용은 1인당 150만 원-180만 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충남도의회 관계자는 "의회 사무직원들이 의원들의 의정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호주와 뉴질랜드의 자치제도와 다양한 운영사례를 둘러보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충남 시군의회에서 조차 '주민여론을 무시한 부적절한 연수'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A군의회 관계자는 "다른 지역 지방의원들의 해외연수로 주민 여론이 따갑다"며 "이런 때에 충남도의회 사무처가 나서 의정활동 지원을 이유로 의회 직원들을 모아 외유길에 나서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충남 시군의회사무국(과)장협의회는 상반기 중 가려고 했던 해외연수를 중단하기로 했다. 이 협의회의 사무를 맡은 논산시의회 총무과 관계자는 "지난해 말 회의에서 올 상반기 중 해외연수를 추진하기로 했다"며 "하지만 해외연수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고려해 오는 12일 회의에서 추진하지 않는 쪽으로 논의를 모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매년 갔는데 올해만 안 갈 수 없다"

반면 충남도의회 사무처 관계자는 "조만간 해외연수를 가기로 한 시군의회 해당 직원들과 여행사 선정을 위한 논의를 할 예정"이라며 "매년 해외연수를 해왔는데 올해만 안 갈 수 없다"는 말로 강행 의사를 밝혔다.

충남참여자치지역운동연대 관계자는 "시군 의회사무국(과)장협의회가 중단하기로 한 일을 충남도의회 사무처가 나서 추진하는 것은 '명분 없는 외유'라고 비판했다. 이어 "의정활동 지원을 핑계로 한 외유이자 혈세 낭비"라며 "강행 시 예산 환수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 시군의회 의장단 협의회'는 그동안 추진해온 해외연수를 최근 2년간 중단한 데 이어 올해에도 해외연수 추진 계획을 세우지 않았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윤석열 충돌? 검사장급 여섯 자리가 뭐기에
  2. 2 아버지 '어두운 과거' 폭로하는 노소영 소송의 역설
  3. 3 "미쳤어, 미쳤어"... 손흥민, 그가 눈앞으로 달려왔다
  4. 4 정경심 재판부 "검사도 틀릴 수 있다고 생각 안 하나?"
  5. 5 휴전 들어간 국회... '검찰 간부 실명공개' 언급한 이해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