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민주당 "나경원 대통령 모욕 망언 철회하라"

민주당 "대통령 조롱·모욕...책임 물을 것"

등록 2019.03.12 15:58수정 2019.03.12 15:58
4
원고료주기
a

문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 사과 요구한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비유하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이철희 원내수석부대표 대행이 나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자리에서 뛰쳐나온 자유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가 이들을 제지하고 있다. 발언대에 선 나 원내대표의 표정이 보인다. ⓒ 남소연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북한 정권의 수석 대변인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고 있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부산 지역 여권도 비판을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12일 낸 성명을 통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대통령 모욕 망언 철회하고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당은 "취임 이후 시대착오적인 발언을 일삼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을 북한 정권의 수석 대변인이라고 망언을 쏟아냈다"라면서 "사석도 아닌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이같은 막말을 한 나경원 원내대표는 과연 어느 나라 당 대표인가"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정치 도의가 아무리 땅에 떨어졌다 하더라도 서로 넘지 말아야 할 금도가 있는 것"이라면서 "국정 농단과 비리로 두 대통령이 감옥에 가고, 5.18을 비하하는 극우 국회의원의 망언에 이어 공당의 대표까지 나서서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조롱하며 모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를 좌파, 종북 정권으로 매도하는 것도 모자라, 대통령을 북한의 수석 대변인이라며 남북의 평화를 바라는 국민의 염원을 짓밟는 후안무치한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라면서 "자유한국당은 도대체 누구를 위해 존재하며, 무엇을 위해 정치를 하는가"라고 물었다.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를 향해 "만약 이같은 발언을 철회하고 사과하지 않을 경우,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황교안, 단식 전날 영양제 주사 논란... 해당 병원에 확인해보니
  2. 2 황교안 앞에서 뼈 때린 김종훈 "이런 단식 본 적 없다"
  3. 3 불출마 이용득 "문 대통령 시정연설 듣는데 부글부글 끓었다"
  4. 4 불리한 시국, 생방 나간 문 대통령... 그가 보여준 세 가지
  5. 5 이명박의 허를 찌른, 손석희라는 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