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꽉 막힌 이스탄불, 세상살이는 어딜가나 같구나

등록 2019.03.14 21:51수정 2019.03.14 21:51
0
원고료로 응원

ⓒ 전갑남

 

ⓒ 전갑남

 

ⓒ 전갑남


터키 이스탄불은 동양과 서양, 과거와 현재, 기독교와 이슬람이 뒤섞인 독특한 도시이다.

유동인구까지 합하면 2000만 명의 사람이 있다는 이 거대도시는 차량들로 넘쳐난다. 출퇴근 시간 복잡한 서울 거리를 보는 것 같다. 차량정체가 극심하다.

터키 여행의 시발점인 이스탄불에서 우리를 태운 전세버스도 복잡한 도로를 조심조심 기어간다.

차량 흐름이 답답하고, 기어가다시피 하니 우리나라에서 늘 보던 장면을 목격한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좁은 차간 사이를 비집고 물건을 파는 장사꾼! 간식거리를 비롯하여 잡동사니를 파는 모양이다. 위험을 무릅쓰고 이리 저리 부지런히 뛰어다닌다. 그 모습이 어쩌면 우리와 같은지!

일행들이 차창 밖 풍경을 보며 한 마디씩 한다.

"사람 사는 건 어디를 가도 똑같아!"
"그래도 열심히 일하는 모습이 감동이네!"
"가족을 위한 책임도 있겠지!"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강화 마니산 밑동네 작은 농부로 살고 있습니다. 소박한 우리네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66세, 세계일주를 떠나다

AD

AD

인기기사

  1. 1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2. 2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