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매각 따른 '고용불안' 불식 나선 산은

거듭 고용안정 강조하지만 노조 불안감은 여전

등록 2019.03.18 17:34수정 2019.03.18 17:34
1
원고료주기
a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8일 부산 중구 산업은행 부산영남본부에서 대우조선해양 매각 등과 관련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정민규


대우조선해양을 현대중공업에 팔기로 한 대주주 산업은행(산은)이 구조조정 우려 등 고용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생산성이 유지된다면 고용은 보장한다는 건데, 단서 조건이 붙은 불안한 약속에 노조는 여전히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18일 경남과 부산을 찾은 이동걸 산은 회장은 오후 기자들과도 만나 대우조선 매각에 대한 산은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날은 노조가 이 회장의 부산 방문에 맞춰 기자간담회가 예정된 중구 산은 부산영남본부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연 날이기도 했다.

산은을 비판하는 마이크 소리가 창문을 뚫고 들어오는 회의실에서 취재진과 마주 않은 이 회장과 산은 측 관계자들은 거듭 이번 매각이 대우조선 나아가 국내 조선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것임을 강조했다.

이 회장은 "양사가 경쟁력을 합치고, 새로운 혁신을 해서 생산력을 높여야 한다"라면서 "대우조선이 좋아지는 게 조선 산업이 좋아지는 것이고, 협력사가 좋아지는 것이며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다"는 취지의 말을 수차례 반복했다.

산은은 지난 8일 현대중공업과 밝힌 공동 발표문을 기초로 고용안정을 보장한다는 표현도 여려 차례 썼다. 이 회장은 "대우조선의 독립경영을 보장하고 고용안전도 최대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 전제 조건에는 '생산성이 유지되는 한'이란 꼬리표가 붙었다.

노조는 이러한 전제의 두루뭉술한 약속으로 진정성이 있겠느냐고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이 회장은 "(매각 시) 산은은 2대 주주로 대우조선에 상당한 지분을 갖고 있다"라면서 "동시에 대우조선에 수 조원이 나가있는 채권자"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상당한 RG(선수금환급보증서)가 발급되는 채권자이기 때문에 대우조선의 가치 붕괴를 앉아서 볼 수 없다"라면서 "옆에서 좌시할 수 있는 구조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노조 제기한 헐값 매각 비판에는 "근거 희박하다" 반박
 
a

회사 매각에 반발하고 있는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가 18일 오후 대주주인 산업은행(산은) 부산영남본부 앞에서 산은과 이동걸 산은 회장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 정민규

이 회장은 노조가 집중 제기하고 있는 헐값 매각 비판에는 "근거를 전혀 이해 못 한다"라면서 적극적으로 반박하는 자세를 취했다. 주식을 통한 거래이고 향후 회사 정상화로 가격이 오르면 공적 자금도 회수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는 말이다.

이 회장은 "(공적 자금은)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의 인수합병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고 두 회사 기업 가치가 올라가면 그때 교환한 주식을 팔면서 회수할 예정"이라면서 "헐값이네, 밀실이라고 하는 건 근거가 희박하고 이 딜(거래)에 흠집을 내서 막아보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산은은 일단 노조와도 대화는 하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이 회장은 "(노조도) 사안을 잘 이해하고 우려사항에 대해 같이 협의해서 풀어 가면 나중에 동의하지 않겠는가라는 합리적 희망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다만 산은은 노조가 반대한다고 하더라도 합병안을 철회할 뜻이 없음은 분명히 했다. 이 회장은 "이 시점에 (합병을) 하면 고통을 가장 적게 수반하면서도 할 수 있는 유일한 시기"라면서 "기회를 놓치면 다음에 언제 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 매각 강행 의사를 밝힌 산은에 맞서 노조는 이날 규탄 집회를 벌이며 매각 반대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노조는 집회에서 "정부와 산업은행, 현대자본은 대우조선 매각의 시기, 절차, 결과 모두 잘못된 정책임에도 불구하고 대우조선 매각을 속전속결로 강행하고 있다"라면서 "고용과 지역경제를 살리는 바람직한 매각은 결코 없다"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대우조선노조 "이동걸 산은 회장 사퇴하라")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땡큐, 박찬주
  2. 2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만찬 중 고성 오간 사연
  3. 3 '구속기소' 정경심 교수 14가지 혐의 살펴보니
  4. 4 그때, MBC 뉴스가 이상해지기 시작했던 이유
  5. 5 아랫집에서 물이 샌다고 했을 때, 제일 먼저 떠올린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