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맨' 김관영 새 제안 "공수처법 별도 발의하겠다"

'사보임' 반발 따른 조치로 기존 합의안과 병합심사 요청... "함께 패스트트랙 지정 요청"

등록 2019.04.29 10:25수정 2019.04.29 10:32
9
원고료주기
a

곤혹스런 표정의 김관영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곤혹스런 표정을 짓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사보임된 오신환, 권은희 의원으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 남소연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9일 바른미래당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아래 공수처) 설치 법안을 별도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를 지난 27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상정된 공수처 설치 법안과 함께 패스트트랙(신속처리법안 지정)으로 다뤄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김 원내대표의 제안은 지난 25일 '권은희→임재훈 사보임' 논란에 대한 조처로 보인다. 그는 당시 여야 4당의 공수처 관련 최종 합의 과정 중 사개특위에서 같은 당 권은희 의원을 임재훈 의원으로 사보임 조치했다. 최종 합의과정에서 '걸림돌'로 평가됐던 권 의원을 빼면서 당일 법안 접수 및 처리를 꾀한 것이다. 그러나 이는 오히려 당내 반발 확산으로 이어지면서 패스트트랙 정국에 또 다른 '변수'로 작용해 왔다.

이와 관련,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말 동안 (사개특위에서) 사임된 의원(오신환·권은희)들, 또 당내 다른 의원들과 많은 대화를 했다"며 "25일 오후 6시까지 법안이 제출돼야 그날(25일) 법안 처리가 가능하다는 상황 때문에, 법안 제출 시한에 쫓겨서 협상이 중단됐고 바른미래당의 제안이 최종적으로 논의되지 못한 상황을 고려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4당(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합의사항 이외의 내용을 담아서 바른미래당 공수처 법안을 별도로 권은희 의원 명의로 대표 발의하기로 했다"며 "이 법안과 이미 제출돼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상정된 법안까지 2개 법안을 사개특위에서 동시에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a

텅텅 '빈 자리' 내홍중인 바른미래당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도 불참한 최고위원과 대변인이 많아 빈 자리게 눈에 띈다. ⓒ 남소연

 
무엇보다 김 원내대표는 이 방안이 수용된다면 선거제 개편·검경 수사권 조정·공수처 설치 패스트트랙 지정 절차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그는 "두 법안이 패스트랙으로 동시 지정된 이후엔 사개특위에서 4당 합의정신을 훼손 않는 원칙 하에 최종 단일안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은 이를 민주당에 최종 제안하고, 이 제안이 수용된다면 이후 사개특위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개의해 패스트트랙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이 제안이) 수용되지 않는다면 두 의원(오신환·권은희)에게 더 이상 패스트트랙을 진행하지 않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a

곤혹스런 표정의 김관영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곤혹스런 표정을 짓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사보임된 오신환, 권은희 의원으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 남소연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2. 2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3. 3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
  4. 4 김남길 "이젠 저도 건물주 됐으면 좋겠어요"
  5. 5 '까불이' 정체보다 더 충격적이었던 동백이의 그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