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전통 안산국제거리극축제 4일 화려한 개막

416합창단, 8개국 다문화민속 공연 팀...시민참여 시민환영 축제

등록 2019.05.03 15:51수정 2019.05.03 15:51
0
원고료주기
 
a

안산 거리극 축제, 작품 '광대의 도시' ⓒ 안산시



 
a

안산 거리극 축제, 작품 '쌀의 여정' ⓒ 안산시



15년 전통 '2019 안산국제거리극축제'가 오는 4일 부터 시작된다. 4일 오후 6시 안산시청에서 출발하는 개막 퍼레이드로 막을 올리고,  6일 오후 8시 폐막식으로 끝을 맺을 예정이다.

이 축제는 안산시와 안산문화재단이 함께 주최한다. 안산시에 따르면 올해 축제슬로건은 'Welcome to the Street A'이다. 그 중에서 안산(Ansan), 예술(Art), 모두(All) 등을 뜻하는 의미의 'A'가 핵심이다.

개막식을 알리는 개막 퍼레이드는 4일 오후 6시 시청에서 시작돼 안산문화광장에서 피날레를 갖는다. 다양한 문화가 어울리는 축제답게 'We Go All Together(함께 갑시다!)'라는 주제로 8개국의 다문화민속 공연팀 등이 참여한다.

피날레에 이어 개막 공연 '하나되는 안산의 소리'가 안산문화광장에서 진행된다. 개막공연에는 416합창단, 안산시립합창단 등 합창단 150명과 200명 규모의 오케스트라가 하모니를 이뤄서 만들어 내는 선율로 광장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

올해 축제의 특징은 ▲시민이 참여하고 시민이 환영하는, 역대 최대 국가 공연 작품을 선보인다는 점이라는 게 안산시 설명이다. 거리예술 아티스트의 역량을 돋보이게 한다는 것도 눈여겨 볼 점이다.

다문화 단체가 참여하는 개막 퍼레이드, 90여 명의 시민이 주인공인 폐막 퍼포먼스 'NUUN(눈)', 지역 대학생이 만들어가는 커뮤니티 아트 '문·어' 등이 시민 참여, 시민 환영 작품이다.

안산시는 축제 기간 중 현장에 특별 스튜디오를 마련해 윤화섭 안산시장과 이광기 예술감독, 거리극 공연 배우들을 특별 게스트로 초대해 축제를 소개하고 세부 공연 일정과 관람 팁 등 알찬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안산시는 안전한 축제 진행을 위해 3일 오전 0시부터 7일 오전 5시까지 네스앙스(고릴라극장) 사거리부터 문화광장공용주차장 사거리까지 양방향 교통을 통제하며, 안산문화광장을 지나는 일부 버스 노선도 조정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AD

AD

인기기사

  1. 1 아버지 '어두운 과거' 폭로하는 노소영 소송의 역설
  2. 2 "미쳤어, 미쳤어"... 손흥민, 그가 눈앞으로 달려왔다
  3. 3 정경심 재판부 "검사도 틀릴 수 있다고 생각 안 하나?"
  4. 4 휴전 들어간 국회... '검찰 간부 실명공개' 언급한 이해찬
  5. 5 윤석열 총장님, 이건 해명이 필요한데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