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후 첫 출근 문무일 "수사권 조정, 국민 위한 논의 기대"

"깊이 있는 논의 필요하다는 공감대 다행… 사개특위 출석해 의견 개진"

등록 2019.05.07 09:48수정 2019.05.07 09:48
1
원고료로 응원
a

최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상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조정 법안에 반대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문무일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5.7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문무일 검찰총장은 검·경 수사권조정과 관련해 공론의 장이 마련되고, 국민을 위한 법안이 논의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총장은 7일 오전 9시께 대검찰청 청사로 출근하면서 수사권조정 법안에 관한 대응 계획을 묻자 "깊이 있는 국회 논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어서 다행이고 한편으로는 고맙게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문 총장은 "오로지 국민을 위한 법안이 충실하게 논의되기를 기대한다"면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가 기관보고 출석을 요청할 경우 성심껏 준비해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수사권조정안에 대한 구체적 의견을 묻는 말에는 "수사에 대한 사법적 통제와 더불어 수사의 개시, 그리고 종결이 구분돼야 국민의 기본권이 온전히 보호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찰에 1차 수사종결권을 주는 수사권조정 법안 내용에 수정·개선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보인다.

문 총장은 지난 1일 해외 순방 중 국회가 수사권조정 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상으로 지정하자 반대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후 남은 순방 일정을 취소하고 지난 4일 귀국해 이날 출근했다.

문 총장은 출근 뒤 곧바로 대검찰청 고위간부 회의를 소집해 후속대책 등을 논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말 한마디 못 하면 의원 왜 하나" 박수받는 낙선, 김해영
  2. 2 백선엽은 전쟁영웅? '쥐잡기작전'은 끔찍했다
  3. 3 일가족 알몸 고문, 그후... 문재인 정부는 다를 줄 알았다
  4. 4 병원 탈출하는 코로나 확진자들... 6월부터 시작된 슬픈 뉴노멀
  5. 5 또 무혐의... "검찰, 제 식구 감싸기로 눈 감으니 혐의가 보이겠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