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지자 일동 "항소 즉각 중단하라"

지지자들 대검찰청에 청원서 제출... 검찰총장 면담도 신청

등록 2019.05.22 16:03수정 2019.05.23 09:33
16
원고료로 응원

이 지사 지지자들은 22일 대검찰청 항소중단 요청 청원서제출 및 검찰총장 면담신청을 신청했다. ⓒ 박정훈


이재명 경기지사의 무죄판결에 검찰이 불복해 항소한 가운데 이재명 지지자들은 "항소를 즉각 중단하라"며 항소중단요청 청원서를 22일 대검찰청에 접수했다. 

이들은 "경기도지사 이재명은 지난 1월 9일부터 무려 106일 동안 20여 차례의 공판 과정을 겪으면서 경기도정을 운영해왔다"며 밝혔다. 

이어 "검찰은 50여 명의 증인 출석과 수십장에 달하는 공소 이유에도 불구하고 사법부는 1심에서 대부분의 증거가 유효하지 않다고 판단 무죄를 선고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에 우리 이재명 지지자들은 억지기소에 이어서 무리한 항소로 더 이상의 시간, 경비의 낭비를 멈추고 이 지사가 도정에 전념해 실천적 행정을 펼칠 수 있도록 무리한 항소를 멈춰줄 것을 탄원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1640여 명의 청원서와 함께 문무일 검찰총장 면담신청서도 함께 제출했다.

검찰은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1심 무죄 선고가 내려지자 이에 불복해 22일 항소했다.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명절 거부한 며느리에게 시아버지가 건넨 뜻밖의 말
  2. 2 양세형이 윤석열에 물었다 "대통령만 보면 싸우고 싶나?"
  3. 3 "아기 춥겠다" 추석에 또 이 말 들을까봐 두렵다
  4. 4 "고인은 하루 200kg 짐을 짊어지고 5만 보를 걸었다"
  5. 5 김일성대학으로 간 아버지, 남한에 남은 가족의 선택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