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아침부터 참배객 줄이어

추도식 열리는 김해 봉하마을 묘역...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참석으로 경비 강화되기도

등록 2019.05.23 09:20수정 2019.05.23 12:21
0
원고료주기
a

5월 23일 아침 김해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 윤성효

  
a

5월 23일 아침 김해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 윤성효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5월 23일 아침, 김해 봉하마을 묘역에는 아침부터 참배객들이 몰려 들었다.

이날 아침 7시 30분경 묘역 헌화대에는 한 사람씩 들고 온 국화꽃송이가 수북이 놓여 있었다. 시민들은 헌화대에 참배한 뒤 너럭바위로 이동해 묵념하기도 했다.

추도식은 오후 2시... 벌써 자리잡은 시민들도

묘역 입구에는 각계각층에서 보내온 조화가 놓여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정세균 전 국회의장, 정동영 민주평화민주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이 보내온 조화가 아침 일찍부터 놓여 있다.

또 가수 신해철 유족 윤원희씨, 허성무 창원시장, 이창수 서울 동작구청장,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월정사 주지 퇴우 스님 등의 조화도 함께 있었다. 리본에는 "보고 싶습니다" 또는 "추모"라고 적혀 있었다.

묘역 입구에는 추도식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한 검색대도 설치돼 있다.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추도식에 참석해 경비가 강화된 데 따른 것이다. 

추도식이 열리는 묘역 옆 잔디광장에는 3000여 개의 의자가 배치되어 있다. 아침부터 자리를 잡고 앉아 있는 시민들이 여럿 있다.

참배를 마치고 나온 윤철상(74, 태안)씨는 "어제 와서 자고 아침 일찍 왔다. 서거하고 나서 두 번째 온 것이다"라며 "노 전 대통령이 나와 동갑이다. 대통령께서 서거하셨을 때 '나 같은 사람이 죽어야 하는데'라고 했던 적이 있다"고 했다.

윤씨는 "대통령께서는 특권을 내려 놓으셨다. 요즘도 일부 정치인은 특권의식을 가지려고 해서 가슴이 아프다. 노 전 대통령의 정신을 다시 생각했으면 한다"고 했다.

공무원인데 연차를 내고 왔다고 한 고아무개(충주)씨는 참배를 마치고 나오면서 울먹였다. 고씨는 "눈물이 난다. 어제 밤에 와서 자고 아침에 참배를 했다"며 "대통령은 '민들레 씨' 같은 분이다. 죽음으로써 국민들이 깨어나도록 하신 것"이라고 했다.

노무현재단과 영농법인 '봉하마을' 관계자들도 이날 아침 참배를 했다. 고재순 노무현재단 사무총장은 "오늘은 고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서거하신 지 꼭 10년이 되는 날이다. 그 때 황망함을 잊을 수가 없다"라며 "오늘 우리는 탈상을 하려고 한다. '새로운 노무현'이 되어, '시민 노무현', '우리 노무현'이 되어 살아갈 것이다"고 했다. 

고 사무총장은 이어 "당신께서 가르친 정신과 철학을 계승시켜 나가겠다, 앞으로 50년, 100년 후에도 당신의 철학이 대한민국에서 영원이 빛날 수 있도록 저희가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추도식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엄수된다.
 
a

5월 23일 아침 김해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 윤성효

  
a

5월 23일 아침 김해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 윤성효

  
a

5월 23일 아침 김해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 윤성효

  
a

5월 23일 아침 김해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 윤성효

  
a

5월 23일 아침 김해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 윤성효

  
a

5월 23일 아침 김해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사진은 검색대). ⓒ 윤성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2. 2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3. 3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
  4. 4 김남길 "이젠 저도 건물주 됐으면 좋겠어요"
  5. 5 '데드크로스' 대통령 지지율? 여론분석전문가도 "처음 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