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적폐가 문재인 정권에 책임전가하며 약자 선동"

[박정호의 핫스팟] 김종대 정의당 의원

등록 2019.06.04 13:33수정 2019.06.04 13:34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TV] 김종대 "적폐가 문재인 정권에 책임전가하며 약자 선동" ⓒ 김윤상



"자유한국당이 가고자 하는 게 '혐오의 정치'냐."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3일 오마이뉴스 '박정호의 핫스팟'에 출연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이어지는 막말 논란과 관련, "값싼 언어에 증오의 감정을 자꾸 실어 버리는 정치가 브레이크가 안 걸린다, 종착역은 혐오의 정치"라며 이와 같이 비판했다.

김 의원은 "국정에 실패했던 세력들이, 적폐가 이제는 정권에 책임전가를 하면서 약자들을 선동해 내고 있다"며 "바로 우파 포퓰리즘"이라고 한국당을 겨냥했다.

황교안 대표가 '민생투쟁 대장정' 이후 '현장은 지옥이다'라고 했던 것이 이런 선동의 한 예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한국당은 왜 이런 모습을 보이고 있을까. 김 의원은 지지세력만 바라보고 있는 한국당의 모습을 지적했다.

"자유한국당은 주류 정당이면서 비주류의 언어를 선호한다. 그게 포퓰리즘의 가장 큰 특징이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 등은 나도 처음 들어봤다. 정치권에서는 누구도 입에 올린 적이 없는 용어가 반복적으로 나오는 건 의도적인 것이다. 모르면서 그 용어를 왜 쓰냐. 특정세력에 호소해왔던 것이다."

그러면서 "비주류의 아젠다로 주류를 흔들어대고 그러면서 선동의 효과를 누리는 편승 전략"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혐오와 포퓰리즘이 결합되면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현상이 나오는데 대부분 언어적 현상으로부터 시작되는 것"이라며 "우발적인 막말, 실수라기보다는 하나의 다른 정치를 추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취재 : 박정호 기자, 영상 촬영·편집 : 김윤상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기록하지 않으면 사라집니다. 누군가는 진실을 기록해야 합니다. 그 일을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