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라이딩, 여긴 자전거 안 가지고 가도 돼요

자전거 여행자의 천국, 팔당역... 대여점 여러 곳

등록 2019.06.11 08:12수정 2019.06.11 08:12
0
원고료주기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경의중앙선 팔당역(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에서 양수역을 지나 양평역까지는 물 맑고 아름다운 팔당호와 남한강변이 이어진다. 강가에 자전거도로도 잘 나있어 눈 시원한 강물을 바라보며 상쾌한 강바람을 쐬며 달리기 좋다. 땀을 식혀주는 차량 없는 터널도 여러 개 지난다. 중간 중간에 쉬어갈 수 있는 그늘 쉼터와 편의점, 화장실도 마련돼 있다. 이곳은 굳이 자전거를 가지고 가지 않아도 된다.

팔당역 앞에 MTB, 로드바이크(싸이클), 2인용 자전거 등 다양한 자전거 대여점이 여러 곳 있다. 시간당 대여료는 3천 원, 하루 대여료는 1만 원이다. 팔당역에서 30km 거리로 제일 먼 양평역(경기도 양평군)까지 달려도 걱정할 게 없다. 경의중앙선 전철을 타고 팔당역으로 돌아와 자전거를 반납하면 된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나는야 금속말을 타고 다니는 도시의 유목민. 매일이, 여행이다.

AD

AD

인기기사

  1. 1 황교안 대표 딱 들켰다... 66세 여성 농부의 일갈
  2. 2 조국 비난하던 나경원, 그를 둘러싼 자녀 의혹 7가지
  3. 3 [오마이포토] 드론 촬영한 여의도 촛불집회
  4. 4 "최성해, 교육학 석·박사 학위 없었다"... 정부 공식 확인
  5. 5 "조국 동생, 구급차 타고 커피 마셔? 제정신이 아닌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