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라이딩, 여긴 자전거 안 가지고 가도 돼요

자전거 여행자의 천국, 팔당역... 대여점 여러 곳

등록 2019.06.11 08:12수정 2019.06.11 08:12
0
원고료로 응원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경의중앙선 팔당역(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에서 양수역을 지나 양평역까지는 물 맑고 아름다운 팔당호와 남한강변이 이어진다. 강가에 자전거도로도 잘 나있어 눈 시원한 강물을 바라보며 상쾌한 강바람을 쐬며 달리기 좋다. 땀을 식혀주는 차량 없는 터널도 여러 개 지난다. 중간 중간에 쉬어갈 수 있는 그늘 쉼터와 편의점, 화장실도 마련돼 있다. 이곳은 굳이 자전거를 가지고 가지 않아도 된다.

팔당역 앞에 MTB, 로드바이크(싸이클), 2인용 자전거 등 다양한 자전거 대여점이 여러 곳 있다. 시간당 대여료는 3천 원, 하루 대여료는 1만 원이다. 팔당역에서 30km 거리로 제일 먼 양평역(경기도 양평군)까지 달려도 걱정할 게 없다. 경의중앙선 전철을 타고 팔당역으로 돌아와 자전거를 반납하면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명절 거부한 며느리에게 시아버지가 건넨 뜻밖의 말
  2. 2 양세형이 윤석열에 물었다 "대통령만 보면 싸우고 싶나?"
  3. 3 "아기 춥겠다" 추석에 또 이 말 들을까봐 두렵다
  4. 4 "고인은 하루 200kg 짐을 짊어지고 5만 보를 걸었다"
  5. 5 김일성대학으로 간 아버지, 남한에 남은 가족의 선택
연도별 콘텐츠 보기